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출구조사 살펴보니…'東朴西文'에 '老朴少文'영·호남서 '몰표 현상'…젊은층은 文, 노년층은 朴
노컷뉴스
입력 2012-12-19 (수) 20:12:16 | 승인 2012-12-19 (수) 20:12:48

지역별로는 영남과 호남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동박서문'(東朴西文), 세대별로는 '노박소문'(老朴少文) 현상을 고스란히 보여준 것.

 
전체 집계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50.1%의 지지율로, 48.9%의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에 1.2%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출구조사가 신뢰도 95%에 오차범위 ±0.8%포인트인 걸 감안하면, 두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혼전 양상을 띠고 있는 셈이다.
 
지역별로는 박근혜 후보가 경북과 경남, 부산과 대구, 울산 등 영남 전역에서 앞섰고, 충북과 충남, 강원과 제주에서도 문 후보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문재인 후보는 서울과 경기, 인천과 대전을 비롯해 전북과 전남, 광주 등 호남 전역에서 박 후보에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박 후보가 앞선 곳은 △부산 60.3%(문 후보 39.5%) △울산 59.9%(문 후보 39.9%) △경남 62.9%(문 후보 36.8%) △대구 79.9%(문 후보 19.9%) △경북 82.1%(문 후보 17.7%) △충남·세종시 54.0%(문 후보 45.8%) △충북 56.6%(문 후보 43.2%) △강원 61.3%(문 후보 38.4%) △제주 51.8%(문 후보 47.9%) 등이다.
 
문 후보가 앞선 곳은 △서울 52.2%(박 후보 47.5%) △경기 50.9%(박 후보 48.8%) △인천 50.6%(박 후보 49.0%) △광주 93.8%(박 후보 6.1%) △전남 92.1%(박 후보 7.7%) △전북 88.5%(박 후보 11.2%) △대전 50.0%(박 후보 49.5%) 등이다.
 
세대별로는 젊은 층에서 문재인 후보, 장년층에서 박근혜 후보에 기우는 경향이 뚜렷했다.
 
박근혜 후보는 60대 이상 유권자층에서 72.3%의 지지를 얻어, 27.5%의 문재인 후보에 크게 앞섰다. 50대에서도 박 후보는 62.5%로 37.4%의 문 후보에 여유 있게 앞섰다.
 
반면 문재인 후보는 40대 이하 전 연령층에서 박근혜 후보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에서 문 후보의 지지율은 55.6%를 기록, 44.1%의 박 후보에 10%포인트 이상 앞섰다.
 
또 30대에서는 66.5%, 20대와 그 이하에서는 65.8%를 각각 얻어, 30대에서 33.1%와 20대에서 33.7%를 얻은 박 후보에 두 배가량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