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정치
2월 임시국회 합의, 26일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종합)
노컷뉴스
입력 2013-01-31 (목) 13:17:46 | 승인 2013-01-31 (목) 13:19:56 | 최종수정 2013-01-31 (목) 13:18:24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다음 달 26일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기로 하는 등 2월 임시국회 소집에 합의했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31일 오전 양당 원내대표 회담을 갖고 다음 달 4일부터 3월 5일까지 30일 동안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
 
양당은 먼저 다음 달 26일 본회의에서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새 정부 초대 총리 취임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는 다음 달 25일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양 당은 또 다음 달 14일 본회의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관련 법률안을 처리하도록 노력하기로 하고,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의원 3명으로 구성된 여야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정부조직법 개정을 위한 여야 협의체에는 인수위 부위원장인 진영 새누리당 정책위의장과 김기현, 강석훈 의원, 민주통합당 변재일 정책위의장과 우원식, 이찬열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정부조직법 개정안은 다음달 4일 국회 상임위에 상정된 뒤 공청회와 법안심사소위를 거쳐 다음달 8일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의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통상교섭기능의 이관과 방송정책의 미래부 편입 등이 여야 사이에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쟁점이었던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의원이 각각 3명씩 참여하는 협의체를 통해 해법을 모색하기로 했다.
 
아울러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국정조사특위 활동을 시작하고, 택시법 개정안과 정부 대체입법도 검토하기로 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