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영화/비디오
섬 안의 이야기, 미국 현지에영화 '제주도의 영혼들' 세계평화제 상영
고혜아 기자
입력 2014-03-05 (수) 19:24:59 | 승인 2014-03-05 (수) 19:31:08
반세기 전 일어난 섬 안의 비극 그리고 지금도 이어져 오는 아픔이 프레임에 담겨 미국에 공개된다.
 
미국 레지스 트렌블레이 감독이 제작한 영화 '제주도의 영혼들(Ghost of Jeju)'이 시카고에서 열리는 2014 세계평화제 스크린에 내걸린다.
 
80분 분량의 이 다큐멘터리는 반세기 전 발생한 제주4·3과 현재 강정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작품에는 유명 영화감독인 올리버 스톤과 시카고대 역사학과 브루스 커밍스 교수도 함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큐는 현지 시각으로 8일 낮 12시 시카고컨추럴센터의 클라우디아 캐서디 시어터에서 상영된다. 상영후 제작자와의 질의 응답시간도 별도로 마련되면서, 섬 안의 역사를 현지인들에게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