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국적불명 무인항공기 백령도서 추락
쿠키뉴스
입력 2014-04-02 (수) 10:38:34 | 승인 2014-04-02 (수) 10:39:15
국적이 확인되지 않은 무인항공기 1대가 31일 인천 옹진군 백령도에서 발견돼 관계기관스 정밀 감식에 들어갔다.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해상 사격훈련을 실시한 날이다. 특히 이 무인항공기는 지난날 24일 경기도 파주시 봉일천 야산에 추락한 것과 기체 형태가 유사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일 "어제 오후 4시쯤 백령도에서 무인항공기 1대가 추락했다"며 "현재 군과 정보기관이 합동으로 대공 용의점을 염두에 두고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 당국은 이 무인항공기가 전날 북한이 NLL 일대에서 각종 포탄 500여발을 발사한 이후에 발 견됐다는 점에서 정찰 목적의 북한 무인항공기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북측이 해상사격을 하면서 우리 군의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무인정찰기를 띄웠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북한은 2010년 8월에도 서해 NLL로 해안포 110여 발을 발사한 뒤 저녁 무렵 무인항공기를 띄워 백령도와 연평도 인근을 정찰한 적이 있다.
 
정부의 다른 소식통은 "백령도에서 수거한 무인항공기는 엔진은 일본산, 각종 부품은 중국산으로 제작됐다"며 "길이도 파주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2∼3m가량이고 소형 카메라도 달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어느 나라에서 제작됐다고 단정할 수 없지만 북한 것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항공기도 처음에는 동호회 소유일 것으로 판단했으나 촬영사진에 청와대가 포함된 점 등으로 미뤄 북한과의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에 백령도에서 매우 유사한 무인기가 발견됨으로써 대공 용의점은 더욱 커졌다.
 
북한은 중국의 무인비행기(D-4)를 도입, 자체 개조해 만든 무인항공기 '방현-Ⅰ·Ⅱ'를 최전방 부대에 배치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길이 3.23m인 방현 무인항공기는 고도 3㎞, 최대 시속 162㎞로 비행할 수 있고, 작전반경이 4㎞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사시 20∼25㎏의 폭약도 장착할 수 있으며 휘발유 엔진으로 낙하산을 펼쳐 지상에 착륙하도록 개발됐다.
 
앞서 정홍원 국무총리는 지난달 28일 파주에서 추락한 무인항공기와 관련해 정확한 진상 파악과 함께 항공보안 대책 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쿠키뉴스

쿠키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