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선거
공교육 강화 '차별화' 시도 안간힘제주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6·4선거 교육감 후보자 토론회
특별취재팀
입력 2014-05-27 (화) 18:15:26 | 승인 2014-05-27 (화) 21:28:54 | 최종수정 2014-06-02 (화) 11:11:10
   
 
  ▲ 26일 제주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 교육감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이석문·양창식·고창근·강경찬 후보(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강경찬 "학교 특화 등 학생 분산"
고창근 "읍면학교 강화 후 개선"
양창식 "도민의견 수렴 순차 개선"
이석문 "고입제도 반드시 바꿀것"
 
'무주공산' 6·4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강경찬·고창근·양창식·이석문 후보가 '고교입시제도 개선' '소규모 학교 통·폐합' '교원 전문성 제고·인사 방안' 등 교육 현안을 두고 격돌했다.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가 26일 밤 11시 15분부터 제주 KBS를 통해 진행한 6·4 지방선거 교육감 후보자 토론회에 후보들은 '특별한 교육 이슈가 없다'는 한계를 극복하고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공을 들였다.
 
교육 현안들에 대해 큰 이견은 없었던 대신 접근 방법에 있어서는 차이가 뚜렷했다.
 
후보들 모두 '공교육 강화'에 무게를 뒀다. 고교입시제도 개선과 읍·면 중·고교 경쟁력 강화, 소규모학교 살리기 등 주요 현안이 맞물린다는 부담 속에서 크게 '보완'과 '변화'로 의견이 갈렸다.
 
이석문 후보가 적극적 개선을 강조한 가운데 지역사회 의견을 전제한 순차적 개선 의견을 내놓은 강경찬 후보와 양창식 후보는 각각 학교 특화·정원확대 통한 학생 분산과 정책 아닌 지역 사회 문제로 접근으로 입장차를 보였다. 고창근 후보는 선(先) 읍면학교 강화 후 개선 의견을 내놨다.
 
읍면 중·고교를 살리는 방안 역시 기숙사 확대(강)·초중고 연계 과정 도입(고)·교장 책임 강화(양)·팀 형태의 교장 공모제(이) 등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소규모학교 통·폐합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견지했지만 교육 인식 전환(이) 교육과정 강화(양) 정상적 교육 활동 지원(고) 분교장 활용(강) 등 확답은 피했다.
 
교원 전문성 강화를 위해 행정 업무 경감(고·양·이)을 대안으로 꼽은 가운데 벽지점수 폐지와 더불어 특성화고·기술기능 가산점(양) 전문직 승진 제한(이) 등 공통적으로 인사제도에 손을 대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책 외에 부분에서는 진보·보수 후보를 불문하고 물고 물리는 '난타전'을 벌였다.
 
지역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보수단일화 후보의 '대표성'과 실명을 거론한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 후보 추대 등에 대해서는 '불공정'논란이 뜨거웠다. 현직 교육감 배우자의 유세장 방문 등 '선거 중립'훼손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특별취재팀

특별취재팀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