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4 지방선거(2014)
"여성 사회참여 확대 이뤄져야"[2014 유권자 제주비전] 6. 여성
제민일보
입력 2014-05-29 (목) 19:35:24 | 승인 2014-05-29 (목) 19:41:24 | 최종수정 2018-02-14 (목) 09:28:46
'여성대통령' '여성 은행장' '여성 검사장' 등 거센 여풍(女風)에도 '경력단절여성'과 '유리천장'은 여전히 넘기 힘든 현실이다.
 
제주사회통계조사(2012)에 따르면 제주 여성 비경제활동인구는 9만7785명으로, 재취업 의사를 밝힌 경력단절여성들은 △20대 54% △30대 65.9% △40대 26.5% △50대 25.2%다. 결혼·출산으로 '경력단절'이 된 여성이 대부분으로, 재취업에 대한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다. 육아·가사를 병행할 수 있는 직장을 구하기도 어려운데다 여성고용 편견에 대한 인식도 허물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근 제주도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30~40대 여성들은 '보육 및 돌봄', '여성 일자리 창출'을 가장 필요한 여성정책이라 꼽는 등 현실적 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사회 구조적 문제가 '유리천장'이 돼 여성 정치인·공직자 성장을 가로막고 있는 데 대한 우려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현실로 진입하는 장벽을 깰 수 있는 제도적 개선과 인식의 개선이 동반돼야 한다는 주문이다.
 
6·4지방선거에 출마한 각 도지사·도의원 후보들이 여성 관련 정책 의제를 주요 공약으로 삼지 않는 것 역시 여성 정책에 대한 무관심을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김희정 제주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은 "여성이 남성과 마찬가지로 정당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법은 제정됐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며 "분위기 개선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관장은 "경력단절여성들의 문제는 단순히 '취업'으로만 끝나는 게 아니다. 가사·육아를 '여성'이 해야 한다는 인식이 이들의 사회 진입 장벽을 높이는 것"이라며 "결혼이주여성 등을 포함한 경력단절여성 일자리의 '질적 성장'을 위한 현실적인 대책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별취재팀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