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선거
제주경제 활성화 공약 실현가능성 '이견'도지사 선거 쟁점 / <4> 경제분야
제민일보
입력 2014-06-02 (월) 19:10:07 | 승인 2014-06-02 (월) 20:44:20 | 최종수정 2014-06-02 (월) 20:42:03
원희룡, "토종자본 4조원 조성 제도적 불가능"
신구범, "경제규모 25조원 이행계획 제시해야"
고승완, "노동자·농민·서민 잘 사는 것이 시작"
 
6·4 도지사 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이 제주경제 활성화 공약들을 제시하고 있지만 실현가능성을 놓고 후보간 입장차이를 보이고 있다. 
 
우선 새누리당 원희룡 도지사 후보가 12조원대의 제주 경제규모를 5년 이내에 25조원으로 키우겠다고 공약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신구범 후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5대 공약에 누락된 이유와 향후 이행계획을 공개 질의하는 등 실현가능성에 대한 검증을 요구했었다.
 
이와 관련 원 후보는 "지난 3년간 제주 경제 상승률은 약 8%인 7.92%인데 이런 추세로 2019년이면 GRDP는 21조에 조금 못미친다"며 "여기에 공항과 항만 확충 등 성장동력을 더해 경제성장률을 2%에서 3% 더 보태면 24조에서 26조가 되기 때문에 목표 기준을 25조로 세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구범 후보의 핵심공약인 토종자본 4조원 조성에 대해 원 후보는 실현가능성을 낮게 평가했다.
 
신 후보는 도민 예금·특별회계를 담보로 하고 삼다수 순이익금 등을 유동화한다면 자산유동화증권을 발행하거나 자본시장통합법에 의한 제주도 개발펀드 조성으로 4조원 규모의 토종자본을 조성·운용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매년 일자리 5000개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원 후보는 TV토론회 과정에서 공약 이행이 제도적으로 불가능하고 실현가능성에 있어 잘못내건 것 같다는 입장을 제시했고, 이에 신 후보는 "공부를 더 하던가 별도의 토론을 갖자"고 응수하는 등 최종적인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황이다.
 
통합진보당 고승완 후보는 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 방안에 대해 "노동자, 농민, 서민이 잘 사는 것이 제주경제 활성화"라며 "노동자에게는 생활임금을 보장하고 비정규직의 처우를 개선해야 하고, 농민에게 치명상이 될 한·중 FTA를 반대하고 농산물 가격을 안정적으로 보장하는 것이 경제정책의 시작"이라고 제시했다.
 
이어 "내부 순환형 경제구조 만들기를 통해 대규모 자본에 의한 부의 유출를 통제하고, 돈이 서민 속에서 순환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