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문희상 "세월호특별법 복안있다…유족양해 전제돼야""내주초 김무성과 만나겠다…靑도 접촉할 것"
"비대위에 대선주자 나와야"…개헌논의도 시사
제민일보
입력 2014-09-19 (금) 10:47:17 | 승인 2014-09-19 (금) 10:59:02 | 최종수정 2014-09-19 (금) 10:48:22
   
 
     
 
새정치민주연합의 비상대책위원장에 내정된 문희상 의원은 19일 교착 상태인 세월호특별법 협상과 관련, "여당도 살고 국회도 살고 나라도 사는, 한꺼번에 다 사는 길로 가야지 같이 죽자는 건 안된다. 같이 침몰하는 것은 최악"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오전 연합뉴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내게 복안이 있지만 지금은 상황이 아슬아슬해서 구체적으로 얘기하거나 보여줄 수 없다. 지켜봐달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세월호 유가족의 요구인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주는 방안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인식 아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전향적인 타협안을 제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다만 "(협상 타결을 위해선) 최소한 유족의 양해가 전제돼야 한다"며 "유족이 '대체로 그 정도 선이면 됐다'고 양해해야 하는데 먼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만나 조금이라도 상황을 진척시키기 위한 틈새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의전이나 절차 같은 것 따지지 않겠다. 내가 김 대표 방으로 가면 그만"이라며 늦어도 내주 초 김 대표와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담에도 적극적 태도를 보였다.
 
그는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특별법 협상의) 마지노선을 제시한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하면서도 "청와대와 접촉할 길이 있다면 뭐든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의 내홍 수습과 혁신 방안에 대해 문 의원은 "당을 추스르고 재건하는 게 급선무인 만큼 이른 시간 안에 비대위를 구성할 것"이라며 "혁신실천위원회를 설치해 (지난 대선 패배 후) 이미 마련해서 스크린된 것을 작은 것 하나라도 실천에 옮기겠다"고 말했다. 
 
비대위원 인선과 관련해선 "외부 인사가 와봐야 관리하는데 더욱더 방해만 된다"면서 "혁신방안의 실천이 담보되려면 초선 하나, 재선 둘 이런 식의 구색 맞추기, 계파별로 분배하는 식으로 돼서는 집행력이 떨어져서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후보나 당 대표가 되려는 사람들이 비대위에 와야 힘을 갖고 당을 살릴 수 있다"며 "이는 너무 이상적이라는 말도 있어 그렇게 안되면 그것 비슷하게라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거듭 말하지만 (비대위는) '백설공주와 일곱 난장이'로 가선 안된다. 그래봐야 도로아미타불이다"며 "당에 주주 또는 지분을 가진 사람들이 직접 나서 당을 살려놔야지 배가 침몰한 다음에 나오면 대통령 후보가 된들 무슨 소용이냐"고 반문했다. 
 
정치개혁 방향과 관련해선 "전반적인 개혁을 이루기 위해선 헌법을 손봐야 한다"며 "다 정리된 것이 있어 우리 당이라도 마음만 먹으면 실천할 수 있다"고 말해 여권에 개헌논의를 제의할 뜻도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권력구조부터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내려놓는 분권형으로 바꿔야한다"며 "권역별 비례대표를 늘려 지역주의 색깔이 심화되는 걸 막고 중대선거구제로 바꿔서 사생결단식 선거 체제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