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노벨의학상 존 오키프 등 3명…뇌세포 위치정보 처리 연구뇌세포 안에서 위치정보 세포 발견·작동 과정 규명
제민일보
입력 2014-10-06 (월) 20:40:57 | 승인 2014-10-06 (월) 20:41:23 | 최종수정 2014-10-06 (월) 20:41:19
   
 
  ▲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미국의 존 오키프(75, 왼쪽부터) 박사와 부부 과학자인 노르웨이 마이브리트 모세르(여·50)와 에드바르드 모세르(51) 박사. (AP=연합뉴스)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뇌세포 내에 위치정보를 처리하는 세포 체계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미국의 존 오키프(75) 박사와 부부 과학자인 노르웨이 마이브리트 모세르(여·50)와 에드바르드 모세르(51) 박사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 노벨위원회는 6일(현지시간) 올해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뇌세포 내에서 '몸 안의 GPS'라고 할 수 있는 위치정보 처리 세포들을 발견, 사람들이 위치와 방향을 파악하는 원리를 규명한 세 과학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의 이 연구 성과는 더 높은 수준의 인지기능을 세포 수준에서 규명할 수 있는 토대가 됐다면서 오키프 박사가 수상 업적에 절반을 기여하고 모세르 부부가 나머지 절반을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미국 태생으로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교수로 재직 중인 미국·영국 이중국적자인 오키프 박사는 1971년 쥐 실험 과정에서 뇌에서 위치정보 처리시스템을 구성하는 세포를 처음으로 발견했다.
 
그는 뇌 해마체 부위에서 쥐가 특정 위치에 갈 때만 활성화되는 신경세포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장소세포'(space cell)로 명명했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 교수인 마이브리트 모세르 박사와 에드바르드 모세르 박사 부부는 34년 뒤인 2005년 뇌에서 위치정보 처리시스템 구성하는 또 다른 종류의 세포를 발견, '격자세포'(grid cell)로 이름 붙였다.
 
격자세포는 뇌 안에서 일종의 좌표계를 생성, 사람들이 정밀한 위치를 결정하고 방향을 설정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연구가 수백년간 철학자들과 과학자들을 사로잡아온 문제, 즉 '뇌가 어떻게 주변 공간의 지도를 만들고 어떻게 복잡한 환경에서 길을 찾아낼 수 있는가'라는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노벨위원회는 또 이들이 밝혀낸 뇌 위치정보 처리 시스템에 대한 지식은 알츠하이머병 환자들을 괴롭히는 '공간 기억 상실' 메커니즘을 이해하는 데 기여하고 기억과 사고, 계획 같은 더 높은 인지과정에 대한 이해에도 새 장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오키프 박사에게는 노벨상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상금 800만 크로네(약 110만 달러) 중 400만 크로네가 돌아가고 모세르 부부가 400만 크로네를 받게 된다.
 
생리의학상 외의 다른 부문 노벨상 수상자는 7일 물리학상, 8일 화학상, 9일 문학상, 10일 평화상, 13일 경제학상 순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올해 시상식은 노벨상 창시자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