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제주도 저상버스 도입 전국 최하위국감서 교통약자 이동편의 제공 한계 지적
이노근 의원, 예산확보 등 대책 마련 주문
김경필 기자
입력 2014-10-16 (목) 10:19:35 | 승인 2014-10-16 (목) 10:21:00 | 최종수정 2014-10-16 (목) 19:45:54

제주특별자치도 저상버스 도입실적이 전국에서 가장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저상버스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을 위해 도입됐다는 점에서 제주도정의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6일 도에 따르면 저상버스는 지난 2003년부터 2007년까지 11대가 도입됐으나 2대가 폐차, 현재 제주시 7대, 서귀포시 2대 등 9대가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2008년 이후 저상버스 추가 도입이 이뤄지지 못하면서 교통약자 이동편의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은 16일 제주도 국정감사에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라 저상버스를 도입하는 노선버스 운송사업자에게 저상버스와 일반버스 차량의 가격차를 보조해주고 있다”며 “보조액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각각 50%씩 부담하며, 국고는 지자체를 통해 집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주도의 저상버스 도입대수는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적다”며 “저상버스 도입실적이 매우 저조해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노근 의원이 분석한 지자체별 저상버스 도입대수를 보면 서울이 2147대로 가장 많았고, 경기가 1179대로 뒤를 이었다. 제주를 제외한 전국 시·도 가운데 저상버스 도입대수가 가장 적은 경북도 45대나 됐다.

이 의원은 “제주도가 당초 저상버스 도입 목표를 50대로 잡았지만 목표 달성은 어려워 보인다”며 “저상버스 도입을 위한 대책과 예산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도 관계자는 “한국형저상버스의 연료가 천연가스로 바뀌면서 도입이 중단된 것”이라며 “아직 도내에 연료 공급기반이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