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朴대통령, 17일 여야대표와 회동…중동순방 성과설명朴대통령·문대표, 대선 이후 2년 남짓만에 첫 대면
제민일보
입력 2015-03-12 (목) 09:14:29 | 승인 2015-03-12 (목) 09:14:51 | 최종수정 2015-03-12 (목) 09:14:48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17일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청와대에서 회동할 예정이다.
 
12일 청와대와 여야 정치권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최근 이뤄진 중동 순방의 성과를 설명하고 경제살리기 등 민생 현안에 대한 여야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여야 대표측에 애초 오는 13일과 17일을 회동일로 제안했고, 새정치연합측에서 13일에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해와 17일로 일정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앞서 지난 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3·1절 기념식 행사 직전 여야 대표와 만나 환담하며 중동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청와대에서 방문 결과를 설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 대통령과 두 대표가 정식으로 회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지난 18대 대통령 선거에서 경쟁을 벌였던 박 대통령과 문 대표가 자리를 함께 하기는 2012년 대선 이후 2년여만에 처음이다. 
 
문 대표는 취임 직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경제가 워낙 위기 상황이고, 특히 서민경제 파탄은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면서 청와대 개편이 완료된 직후 경제와 안보를 의제로 영수 회담을 제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 박 대통령은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민생입법을 비롯해 공무원 연금 개혁 등 당면 현안에 대해 여야를 떠난 초당적 협력을 요청할 전망이다.
 
김 대표 역시 민생살리기 필요성에 보조를 맞출 것으로 예상되고, 문 대표는 경제 위기 상황에 대한 원칙적 공감을 표하면서도 경제정책 기조전환과 소통 강화 필요성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지난 대선에서 경쟁 관계였던 박 대통령과 문 대표가 대선 후 처음으로 만나는 만큼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국정 기조 전반에 대해 비판섞인 대화가 오갈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