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반기문 "성완종 주장 당혹스럽다…나와 전혀 관계없어""공식 석상에서 본 적은 있지만 특별한 관계 아니다"
"국내정치에 관심 없다…이전에도 분명히 밝힌 적 있어"
제민일보
입력 2015-04-17 (금) 08:33:57 | 승인 2015-04-17 (금) 08:35:32 | 최종수정 2015-04-17 (금) 08:34:48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6일(현지시간) 반 총장 자신의 차기 대권 출마를 막고자 경남기업에 대한 수사가 시작됐다는 취지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 전 주장과 관련,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오전 워싱턴DC 의회 레이번 빌딩에서 열린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미 하원 외교위원장과의 회동 직후 연합뉴스 기자와 단독으로 만나 "언론보도를 봐서 관련 내용을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반 총장은 "이번 사안은 나와 전혀 관계가 없다"며 관련성을 일축하면서 "(성 전 회장을) '충청포럼' 등 공식 석상에서 본 적이 있고 알고 있지만, 특별한 관계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반 총장은 "국내 정치에 관심이 없고 (사무총장 일로 바빠) 그럴 여력도 없다"면서 "이런 입장을 이전에도 분명히 밝힌 적이 있는데 이런 게 또 나와 당혹스럽다"고 거듭 강조했다.
 
성 전 회장은 자살 직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경남기업 수사 배경에 대해 "제가 볼 때는 지방신문도 그렇고 '이완구 작품'이라고 한다. (이완구 총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의식해서 얘기가 많았다. 내가 반기문과 가까운 것은 사실이고 동생이 우리 회사에 있는 것도 사실이고. (충청)포럼 창립멤버인 것도 사실이다. 그런 요인이 제일 큰 게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성 전 회장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의원들을 전방위적으로 접촉하며 차기 대권 주자로서 '반기문 띄우기'를 했다는 증언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앞서 반 총장 측은 국내 정치권에서 '반기문 대망론'이 계속 제기되자 지난해 11월 공식 '언론대응자료'를 배포해 "반 총장은 전혀 아는 바도 없고,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또 "반 총장은 불편부당한 위치에서 국제사회 전체의 이익을 대변해야 할 유엔 사무총장을 자신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국내 정치 문제에 연계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해왔다"고 강조했다.
 
당시 이 자료는 반 총장이 직접 작성한 것은 아니지만, 보좌진이 반 총장의 허가를 받아 정리해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