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감귤
비상품 산지폐기 방침 농민단체 강력 반발도에 공개토론 요구
김봉철 기자
입력 2015-05-15 (금) 11:30:01 | 승인 2015-05-15 (금) 11:34:15 | 최종수정 2015-05-15 (금) 19:07:26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14일 가공용 감귤 수매가격 보전을 폐지하겠다는 내용의 '고품질 감귤 안정생산 구조혁신 방침'을 발표하면서 농민단체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5개년으로 계획된 제주도의 감귤 구조혁신 방침은 고품질 안정생산과 수급조절 및 소득향상, 통계시스템 구축 및 가격산지 주도 등 3개 분야 8개 핵심과제로 이뤄졌다. 

표준과원 조성 의무화와 불량감귤원 정비명령제 도입, 품종갱신 등의 정책이 제시됐지만 가장 핵심적인 사안은 비상품감귤을 가공용으로 수매하는 대신 산지폐기해 시장 반입을 막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회는 예상대로 15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지사는 지난 14일 발표한 감귤대책을 폐기하라"며 즉각 반발했다.
 
이들은 "도의 이번 정책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는 농민뿐만 아니라 감귤생산자 단체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농민단체들은 "제주도는 비상품 감귤 산지 폐기 정책을 내놨지만 실효성이 없을 것이 분명하다"며 "지금도 막지 못하는 비상품감귤 유통을 무슨수로 막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는 농민들과 감귤농업을 '혁신'시키는게 아니라 '죽음'으로 몰고가는 것"이라며 "특히 이번 발표는 2차 가공용 시설과 제반시설이 갖춰진 후에나 가능한 것으로, 앞뒤가 바뀐 현실성 없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제주도의 발표가 감귤정책의 실패를 농민들에게 떠넘기는 것이며, 예산을 볼모로 농민들을 협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감귤수매가격 보전을 폐기할 경우 최소한으로 버텨오던 가공감귤즙 생산이 아예 없어질 가능성이 높고, 이로 인해 감귤농가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했다. 김봉철 기자
 
농민단체들은 문제 해결을 위한 '공개 토론'을 제시하며 "토론을 통해 농민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그렇지 않고 이번 정책을 고수할 경우 원 지사 거부투쟁을 넘어 퇴진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