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文, '한반도 新경제지도구상' 차기 집권비전 선언"남북경제공동체로 국민소득 5만불 시대 가야" "북미간, 남북간 회담 병행...5.24 조치 해제"
제민일보
입력 2015-08-16 (일) 11:59:55 | 승인 2015-08-16 (일) 12:00:20 | 최종수정 2015-08-16 (일) 12:00:17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6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가진 8·15 광복 70주년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살 길은 경제통일"이라며 '경제통일'을 차기 집권비전으로 선언, 환동해권과 환황해권을 양 날개로 하는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을 밝히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6일 "우리가 살 길은 경제통일"이라며 '경제통일'을 차기 집권비전으로 선언, 환동해권과 환황해권을 양 날개로 하는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을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8·15 광복 70주년 기자회견을 하고 "우리 경제활동의 영역을 북한과 대륙으로 확장, 한반도의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려야 한다"며 "남북이 통일은 안되더라도 먼저 경제공동체를 이룬다면 우리 기업의 북한 진출로 단숨에 8천만 시장에 국민소득 3만 달러로 경제규모가 커지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독일 일본에 이어 세계 네번째로 '3080 클럽'에 들어가 국민소득 5만달러 시대로 갈 수 있다"며 "한반도 단일경제권에 더해 간도, 연해주 지역은 물론 동중국해 연안지역을 연결하는 거대 동북아시아 역내 경제권이 형성되면 3%대로 떨어진 잠재성장률을 5%대로 올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남북 간의 경제통합만 이뤄지더라도 올해부터 2050년까지 우리 경제는 연평균 0.8% 정도 추가 성장이 가능하다. 이는 매년 5만개 가량 일자리가 신규 창출되는 효과"라며 "그러면 청년 일자리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분열의 역사를 열어 통합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 평화의 한반도로부터 시작되는 동북아 공동번영의 새로운 역사를 우리 손으로 만들어나가야 한다"며 "그 시작은 우리 자신이 한반도 운명의 주인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6자회담을 조속히 속개하기 위해 2+2 회담을 제안한다"며 "2+2 회담은 남북 간, 북미 간 회담을 병행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업들을 위해서도 교류협력의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금 당장 5.24조치는 해제돼야 한다"며 "저는 여야 양당 대표 공동으로 대통령에게 5.24조치 해제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낼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공식-비공식, 정부-민간을 따지지 말고 북과 적극 접촉하고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