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골재채취 중단 vs 보존지역 아니자갈 품귀현상에 토석채취 늘어
환경단체 "중단"…주민 "동의"
윤주형 기자
입력 2015-09-01 (화) 17:43:22 | 승인 2015-09-01 (화) 17:45:45
최근 제주지역 건축경기가 호조세를 보이면서 골재 공급이 차질을 빚는 가운데 환경단체와 건설업체, 지역주민들이 각각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제주도는 도내 건축허가 면적이 지난해보다 20%가량 늘어나면서 골재 생산·공급도 지난해보다 11.4%가량 증가했다.
 
이에 따라 도내 업체는 부족한 골재를 확보하기 위해 골재 채취장 확장 등 자체 수급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하지만 도내 환경단체들은 골재 채취사업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곶자왈 보전약속을 실천하라"며 "선흘곶자왈 파괴하는 토석채취사업 추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해당 마을 주민들은 "주민총회에서 주민들이 골재 채취에 동의한 사안으로, 채취장은 보존 지역이 아닌 기존 골재 채취장을 넓히는 형태"라며 "마을회는 향후 골재 채취장을 활용하기 위해 전지훈련장 등 각장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항만공사와 아파트, 숙박시설 등 민간 수요가 폭증하면 자갈이 모자란 상황"이라며 "자갈은 운송비는 물론, 운송과정에서 섞인 염분을 씻어내야 하는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사실상 전량을 제주에서 채취해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