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황우여 "집필진 보호해 자유롭게 쓰게 하는 게 우선""책이 완성되면 왜 공개 안하겠느냐"…집필진 사전 공개 안할듯
"집필진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모욕시 엄정 대처"
제민일보
입력 2015-11-09 (월) 09:28:52 | 승인 2015-11-09 (월) 09:39:32 | 최종수정 2015-11-09 (월) 09:29:13
   
 
  ▲ 사진=연합뉴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역사교과서 집필진 공개에 따른 논란과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모욕 등이 있다면 정부 차원에서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황 부총리는 8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역사교과서 대표집필진으로 초빙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지난 6일 성희롱 의혹 등으로 불명예 사퇴하는 등 집필진 구성 초반부터 난항이 계속되는 상황과 관련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필진을 공개하겠다는 원칙은 변함이 없지만 최 명예교수의 사퇴 파동 등을 고려해 일단 책이 완성될 때까지는 공개하지 않을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황 부총리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다툼이 커지면 집필자, 특히 학문만 하시던 분들은 평온한 가운데 소신껏 하시기가 힘들다"며 "공개 원칙은 지키되 유연성을 가지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작자 미상의 책을 만드는 게 아니냐는 공격도 들어오지만 책이 완성되면 왜 공개를 안하겠느냐"며 "그러나 도중에 예상되는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다. 집필진을 보호해 일단은 자유롭게 책을 쓰도록 하는 게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황 부총리는 최 명예교수의 성희롱 의혹과 별도로 온라인에서 친일학자라는 의혹 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서는 "그분이 이번에 아주 가혹할 정도로 온라인에서 많은 비난을 받았다"며 "경찰청도 이미 엄단 방침을 밝혔듯이 필요할 경우 집필진에 대한 신변보호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청은 지난 6일 보도자료에서 "교과서 집필진에 대한 폭행, 협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엄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4일 국사편찬위원회의 기자회견을 통해 최 명예교수를 비롯한 대표 집필진 2명의 이름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아주 원로 분들이시고, 어느 정도 권위가 있는 어른들이기 때문에 감히 신상털기 같은 것을 하겠느냐고 생각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집필진 분들이 편안하게 책을 쓰실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이제 교과서 논란을 떠나 교육 현안 챙기기에 몰두하겠다고도 밝혔다.
 
지난 6일 규제개혁 장관회의에서 보고한 '대학 재학연한 폐지, 대학 기능전환' 등의 내용을 담은 대학규제혁신 방안도 그런 일환의 하나라는 설명이다.
 
황 부총리는 "올초 대학교육협의회와 의논해 90여개의 규제를 타파해 달라는 건의를 받았는데 이번에 30개 정도를 우선 받아들였다"며 "그동안은 경제, 산업분야에서만 규제 철폐가 이뤄졌는데 앞으로는 교육 쪽에서도 불필요한 규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지난 8월 대학 구조개혁 평가 결과를 발표한 뒤 하위 평가를 받은 곳에 대해서는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하고, 그 결과 경쟁력이 떨어지는 대학은 직업교육기관, 공익법인, 평생교육시설 등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교체가 기정사실화된 황 부총리는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서는 "하던 일에만 매진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