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정치
북한, 개성공단 남측인원 추방·자산동결…군사통제구역 선포
제민일보
입력 2016-02-11 (목) 19:42:44 | 승인 2016-02-11 (목) 19:44:13 | 최종수정 2016-02-11 (목) 19:44:50
11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육군 1사단 경의선 경비대 장병이 입경하는 개성공단 차량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군 통신·판문점 연락통로도 폐쇄"…남북 연락채널 모두 사라져
정부 "우리측 인원 안전 귀환에 최선"…피해규모 1조원 달할 듯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응해 북한이 11일 개성공단을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하면서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하는 자산을 동결하는 조치를 취했다.

북한은 이날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을 통해 "11일 10시(우리 시간 오전 10시 30분)부터 개성공업지구와 인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봉쇄하고 북남관리구역 서해선 육로를 차단하며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 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11일 17시(우리 시간 오후 5시 30분)까지 전원 추방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 기관의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들을 전면동결한다"면서 "추방되는 인원들은 사품 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체 가지고 나갈 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 물자, 제품들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일방적으로 선언했다.

성명은 또 "남측 인원 추방과 동시에 남북 사이의 군 통신과 판문점 연락통로를 폐쇄한다"면서 "11일 우리 근로자들은 개성공업지구에서 전부 철수한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에 따르면 북한 근로자들은 이날 전원 출근하지 않았다.

성명은 우리측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에 대해서는 "도발적 조치"라고 규정하면서 "북남관계의 마지막 명줄을 끊어놓는 파탄선언이고 역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에 대한 전면부정이며 조선반도정세를 대결과 전쟁의 최극단으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들이 그따위 푼돈이 우리의 위력한 핵무기개발과 위성발사에 들어간 것처럼 떠드는 것은 초보적인 셈세기도 할 줄 모르는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11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입구가 개성공단에서 나서는 차량 등으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성명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대결악녀', '머저리', '얼간망둥이' 등등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막말을 동원해 비난했다.

북한 측의 이같은 조치와 관련해 정부는 우선 개성공단 내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환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북한이 추방시한으로 정한 오후 5시30분까지 개성공단 내 남측 인원이 모두 귀환하지는 못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북한의 남측 인원 추방 조치 발표 직후 "정부는 우리 측 인원이 안전하게 귀환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함에 따라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장 설비는 물론 자재와 완제품도 대부분 개성공단에 놓고 이날 중으로 인력만 빠져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개성공단 내 정부와 민간이 투자한 자산 규모는 1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이 군 통신 및 판문점 연락채널도 폐쇄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남북 간 공식적인 연락채널은 모두 사라지게 됐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