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농수축산
우리식탁 자리뺏는 '외국농산물'
김하나 기자
입력 2016-07-21 (목) 19:23:35 | 승인 2016-07-21 (목) 19:26:11 | 최종수정 2016-07-21 (목) 19:23:54

7대 주요곡물 75% 점령…10년 뒤 80% 육박
"FTA체결 등 농업 경쟁력 잃어"

최근 FTA 체결 등으로 외국농산물의 국내 반입률이 높아지면서 우리농산물의 입지가 줄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위성곤(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의원이 21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등으로부터 제출받은 '농축산물 무역 현황 및 전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소비된 7대 곡물의 외국산 점유율은 75%로 확인됐다.

지난 한 해 품목별 수입량은 곡물(쌀·보리·밀·콩·옥수수·감자·고구마)이 1700만톤으로 가장 많았고, 축산물(소·돼지·닭·계란·낙농품) 91만톤 ,과일(사과·배·복숭아·포도·감귤·단감) 77만톤, 채소(배추·무·마늘·고추·양파) 38만톤으로 조사됐다.

특히 곡물의 경우 지난해 국내소비량 2255만2000톤 가운데 75.8%(1799만톤)가 외국에서 생산된 것으로, 오는 2025년 외국농산물의 국내시장점유율은 8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 들여온 과일과 축산물도 각각 전체소비량의 26%, 16.8%로 우리나라 식량안보에 적색신호가 켜졌다.

게다가 지난해 캐나다·뉴질랜드·중국·베트남 등과의 FTA로 향후 국내농산물시장의 외국산 농산물의 점유율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우리농수산물의 경쟁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위 의원은 "정부의 대책없는 FTA체결과 농업에 대한 홀대로 국내 식탁을 외국농산물에 넘겨주고 있다"며, "국민의 식량안보와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한 실효적인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