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기상/기후/날씨
비…바람…추석 막바지 귀경길 주의하세요
고 미 기자, 고경호 기자
입력 2016-09-17 (토) 12:00:45 | 승인 2016-09-17 (토) 12:04:03 | 최종수정 2016-09-17 (토) 14:31:37
제16호 태풍 말라카스 북상으로 제주도 산간과 남부지역에 호우 예비 특보가 내려진 17일 오전 제주항에는 어선들이 태풍에 대비해 정박중이다. 고경호 기자

17일 제주 산간.북부 등 호우주의보, 남부 먼바다 풍랑예비특보
공항 윈드시어 특보 속 정상 가동…태풍 세력 진로 등 예의주시

제16호 태풍 말라카스(MALAKAS) 영향으로 낙뢰를 동반한 비구름대가 제주로 유입되면서 추석 귀경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7일 제주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도 산간과 남부 지역에 호우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오후에는 제주도 산간과 북부, 추자도로 호우주의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제16호 태풍 말라카스는 내주 초 제주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친 뒤 일본열도로 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해상에 위치한 말라카스는 중심기압 935hPa 최대풍속은 초속 35m의 세력이 강한 중형태풍이다. 현재 이동속도가 시속 11㎞로 늦어진데다 소형급으로 작아지며 19일 오전 9시 서귀포 남남동쪽 약 53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뒤 20일 오전 9시쯤에는 서귀포 남동쪽 약 340㎞ 부근 해상에서 일본 열도를 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후 계속 세력이 약해지며 앞으로 96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바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영향으로 제주에는 이날부터 18일 밤까지 80∼1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제주 산간에는 200㎜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항공기는 현재 안정적으로 이.착륙 중이지만 현재 제주공항에 윈드시어(난기류) 특보가 내려져 지연 등 운항 차질로 인한 혼잡이 우려되고 있다. 이날 하루만 귀경객과 관광객 4만여명이 제주를 떠날 예정이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지는 등 제주 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물결이 높게 일고 있어 바닷길 불편도 예고됐다.

제주에서 완도, 목포, 녹동 등 다른 지방으로 가는 대형 여객선 7척은 정상 운항, 9900여명의 귀경객과 관광객을 수송할 예정이지만 전남 우수영 항로는 돌풍과 높은 파도로 이날 오전 출항이 통제되며 귀경객 400여명이 발이 묶였다.

고 미 기자, 고경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