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육행정
"유족·교육계 '국정교과서' 공동대응 필요"
김봉철 기자
입력 2016-12-14 (수) 14:45:50 | 승인 2016-12-14 (수) 15:16:34 | 최종수정 2016-12-14 (수) 20:20:13

제주4·3유족회, 14일 이석문 교육감과 간담회서 공동대응 강조
"장관 사과에도 편집위원 반영 불확실…폐기 않으면 소송 불사"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양윤경)가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해 수정보다 폐기가 우선이라며 제주도교육청에도 공동 보조를 맞춰달라고 당부했다.

4·3유족회는 14일 제주도교육청 2층 상황실에서 이석문 교육감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양윤경 유족회장은 "유족회는 임원회의를 통해 현재 70%의 국민들이 반대하는 국정교과서를 전면 폐기되야 한다는 일치된 의견을 모았다"며 "유족과 도민, 교육계가 한 목소리를 내고 앞으로의 대응방안을 함께 설정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국정교과서 폐기를 주장하는 이유는 4·3을 비롯해 부적절하고 편향·왜곡된 사례만 240건이나 되는 오류투성이 교과서이기 때문"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누군가에 의해 의도적으로 왜곡 서술된 책으로 공부해서는 안된다는 점에서 교육청은 도민들에게 적극 알리고 폐기 공감대 형성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현봉환 4·3유족회 부회장은 "13일 장관에게 밝힌 것처럼 수정·보완이 아니라 폐기가 답이다"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유족회 일동은 장관과 편찬위원장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강경 입장을 보였다.

양성주 4·3유족회 사무처장은 "분량을 떠나 또다시 가해자 측에서 기술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정부가 국정화를 밀어붙일 가능성이 높은 만큼 교육감과의 공동대응을 통해 폐기토록 압박하고, 현장검토본 의견수렴 종료일인 23일께 재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성찬 전 4·3유족회장은 "13일 이준식 교육부 장관의 수정·보완 입장이 편집위원들에게 제대로 전달될지 불확실하다"며 "또한 진상보고서 내용 외에도 4·3특별법 제정과 희생자 결정, 대통령 사과, 추념일 지정 등 진척 사항과 도민사회의 화해·상생 노력을 학생과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교과서에 반영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같은 유족회 관계자들의 의견에 대해 이석문 교육감은 "항상 노력해준 유족회에 감사드리며, 국정화 폐기를 기본으로 학년별 4·3교육을 강화하고 도민들에게 문제점을 알려나가겠다"며 "국정교과서 문제로 오는 17일 열리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도 이같은 방침이 관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