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박근혜 전 대통령 오늘 검찰 조사
김하나 기자
입력 2017-03-20 (월) 16:43:29 | 승인 2017-03-20 (월) 16:43:45 | 최종수정 2017-03-20 (월) 19:17:45

뇌물죄 정조준…대기업 수사에 속도 
수사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관심

대한민국 헌정 사상 첫 파면 대통령이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수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청구 여부와 향후 수사결과가 조기대선에 미칠 영향 때문이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는 박 전 대통령에 오는 21일 오전 9시 30분까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

검찰은 대통령직 수행 당시 피의자 신분이 된 박 전 대통령의 혐의 13가지 가운데 '뇌물죄'를 정 조준, SK 수펙스추구협이회 의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 등 전 현직 대기업 수뇌부를 소환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뇌물죄는 수뢰액이 1억원 이상인 경우, 징역 10년 이상이 선고되는 중죄로써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결정에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일가에 400억원대 자금을 지원한 혐의로 구속수감되면서 공소장에 최씨와 공범으로 적시된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청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와 관련 정치권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앞당겨진 조기대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될 경우, 친박 지지층 결집의 여권과 적폐청산을 주장하는 야권의 대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후보의 통합·연대 메시지와 함께 제기된 제 3지대론 역시 힘을 잃을 수 밖에 없어 정치권의 이목이 박 전 대통령의 수사결과에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으로는 변호인으로는 유영하·황성욱·채명성·정장현·위재민·서성건 변호사 등 9명이 선임계를 제출한 상태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