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복지지원대상 신고의무자 영역확대 추진
김하나 기자
입력 2017-08-13 (일) 15:38:19 | 승인 2017-08-13 (일) 15:39:07 | 최종수정 2017-08-13 (일) 17:09:16

강창일, 긴급복지지원법 개정안 발의
공무원 직무배치시 5년 이상 경험 요구


복지지원대상자 발굴 활성화를 위해 직권으로 긴급복지지원 신청이 가능한 신고의무자의 영역확대가 추진된다.

국회 강창일 의원(제주시갑·더불어민주당)은 9일 이 같은 내용의 ‘긴급복지지원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현행법은 소득이 상실해 생계곤란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 대한 국가차원의 신속 지원을 위해 마련됐지만 홍보부족 등으로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긴급복지담당자의 경우 긴급지원대상자 신고 접수 시 신속한 결정을 내리는 등 전문성이 요구되면서 관련 업무 경험이 풍부한 공무원을 배치토록 하고있지만 긴급복지지원담당공무원의 63% 이상이 경력 5년 미만의 8‧9급 공무원으로 전문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개정안은 활발한 긴급복지지원대상자 발굴을 위해 신고의무자 영역을 119구급대원·학원 및 교습소의 강사·각종 사회복지시설 장 또는 종사자 등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신고의무자의 적극적인 의무이행을 위해 직권을 이용한 신청과 기타 내용에 대한 홍보, 교육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는 동시에 신속하고 적절한 긴급복지지원을 위해 공무원 직무 배치 시 5년 이상의 복지업무 경험을 배정토록했다.

강 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한층 성숙된 국가 차원의 복지실현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