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도감사위원장 후임 인선 관심오창수 위원장 임기 임박…도지사 지명 가능성 제기
김경필 기자
입력 2017-12-06 (수) 17:53:46 | 승인 2017-12-06 (수) 18:05:07 | 최종수정 2017-12-06 (수) 18:04:24

오창수 제주특별자치도감사위원장의 임기 만료일이 임박하면서 후임 인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월 제4대 도감사위원장에 임용된 오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1월 13일까지로 40일도 남지 않았다.

하지만 6일 현재까지 후임 인선을 위한 공모절차가 진행되지 않아 도지사 지명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공모과정을 거쳐 후보자 자격 검증, 제주도의회 인사청문 등을 진행하기에는 남은 기간이 짧기 때문이다.

역대 도감사위원장 가운데 공모를 통해 임명된 경우는 제3대 염차배 위원장이 유일하다.

2011년 당시 염 위원장은 전국 공모과정을 거쳐 도감사위원장으로 내정된 후 도의회 인사청문 및 동의과정을 통과하면서 10월 24일 취임했다.

도는 염 위원장 취임 2개월 가량 전인 8월 29일부터 전국 공모절차를 진행했다.

현행 제주특별법은 도감사위원장 임명 기준 등을 규정하고 있는데, 감사위원장은 도의회 동의를 받아 도지사가 임명하며, 임기는 3년으로 명시돼 있다. 공모절차를 거쳐야 하는 의무규정은 없으며 도지사 지명을 통해 도의회 동의 절차 등을 진행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감사위원장 인선과 관련한 공모 여부 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