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 수사 ‘난항’朴 전 대통령, 옥중조사 거부의사 밝혀
檢, 증거기반 추가 기소여부 결정할 것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2-26 (화) 15:11:36 | 승인 2017-12-26 (화) 15:24:31 | 최종수정 2017-12-26 (화) 15:13:25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의혹 조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구속수감중인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모든 재판에 ‘보이콧’으로 일관, 검찰의 방문조사까지 거부하면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26일 특활비 상납 의혹 수사를 위해 서울구치소를 방문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진술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담당 수사관들의 면담에는 응하면서도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과 관련한 진술에는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18개 혐의로 구속수감중인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 임기 중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국정원 특활비 40억여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 특활비가 박 전 대통령에 전달된 바 있음을 진술, 전 국정원장 3인도 뇌물은 아니지만 박 전 대통령에 건넨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은 현재 진행중인 자신에 대한 모든 재판 및 수사에 대해 현 정부의 ‘정치보복’을 주장하며 참여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에 응하지 않더라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혐의에 대한 증거를 검토해 추가 기소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서울=김하나 기자
.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