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한국정치 바꾸는 새로운 정치세력 될 것”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1-18 (목) 14:53:42 | 승인 2018-01-18 (목) 15:17:57 | 최종수정 2018-01-18 (목) 15:17:15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당내 갈등에도 불구하고, 18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으로 통합개혁신당(가칭)을 창당하겠다며 공식 선언했다. 연합뉴스

안철수·유승민, 통합개혁신당 창당 추진
18일 국회 정론관서 통합추진공동선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당내 갈등에도 불구하고, 18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으로 통합개혁신당(가칭)을 창당하겠다며 공식 선언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 당의 대표로써 어떤 어려움도 극복하고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기로 결의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두 대표는 안보·정치·경제·교육 분야 정부정책을 언급,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한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에 대해 “주도적 해결 의지와 역량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공무원 일자리 확대’ ‘부동산 규제’ ‘최저인금 인상’ 등 ‘소득주도 성장’을 기반 한 정부의 경제정책이 청년실업률 증가, 지방 부동산 경기 침체, 소상공인 경영 위기 등의 부작용이 잇따르고 있다며 지적했다.

두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지난 8개월은 집권세력의 무능함과 오만함을 보여준다”며 “무능한 세력에 정권을 넘긴 보수야당은 반성·책임·비전도 없이 최소한의 역할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개혁신당은 한국정치를 바꾸는 새로운 정치세력이 될 것”이라며 “중부담 중복지의 원칙을 지키고, 기득권을 양보하는 노사정 대타협을 통해 함께사는 공동체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쟁과 북핵문제 해결을 대북정책과 외교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며 “양극화와 불평등을 해소하고 계층과 세대 간 갈등을 치유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