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사설
[사설] 제주도 책임론 제기된 랜딩카지노
제민일보
입력 2018-02-13 (화) 13:59:25 | 승인 2018-02-13 (화) 16:46:00 | 최종수정 2018-02-13 (화) 14:00:09

제주신화월드의 랜딩카지노 확대 이전 계획에 대해 제주도의회가 제동을 걸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원인 제공자라는 의견이 제시돼 눈길을 끈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가 12일 제358회 도의회 임시회를 속개, 제주도가 제출한 '랜딩카지노업 영업장소의 면적 변경허가 신청에 따른 의견 제시의 건'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주장이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김태석 의원은 "제주도는 지난 2014년 카지노가 포함된 제주신화월드의 개발사업 변경요구를 승인했다"며 "사업계획 변경을 승인하고 영업을 불허하는 것은 모순으로, 제주도가 논란을 자초했다"고 말했다.

김명만 의원은 "당초 제주신화월드에는 카지노가 없었지만 이후 카지노 계획이 포함됐다"며 "카지노가 포함된 변경허가 신청을 승인한 것은 카지노 영업허가를 주겠다는 것이 아니냐"고 따졌다.

사실 제주신화월드 초기 건설단계는 물론 하얏트리젠시제주호텔 랜딩카지노를 매입할 당시에도 랜딩카지노의 신화월드 이전은 거의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다.

때문에 제주도가 사업자측의 개발사업 변경요구를 승인해주고도 이제 와서 "개발사업 계획 변경과 카지노 변경은 관련법에 따라 별개로 허가를 받아야 하는 사항"(전성태 행정부지사)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로 여겨진다.

이처럼 랜딩카지노 확대 이전을 둘러싼 제주도 책임론과 별도로 도의회가 이날 임시회에서 제주도에 도민 고용시 도민에 대한 명확한 기준 마련 등 14개 의견을 제시한 것은 충분히 공감이 간다.

하지만 전국 16개 외국인카지노 중 절반에 이르는 도내 8개 외국인카지노의 총매출액이 국내 최대규모 카지노 1곳의 매출액에도 미치지 못할 만큼 영세한 실정에서 대형화를 억누르는 것만이 최선인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제주도와 사업자, 도의회는 랜딩카지노가 지역과 상생하는 타협점을 찾아야 할 것이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