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실종된 행정시장 러닝메이트 부활 관심
윤주형 기자
입력 2018-03-07 (수) 15:51:43 | 승인 2018-03-07 (수) 16:02:24 | 최종수정 2018-03-07 (수) 16:01:51

2006년 도지사 후보 예고 이후 사실상 '무용지물' 제도 전락
행개위 직선제 제안 좌초…후보 '말' 보다 '실천' 등 의지 요구


제주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도민사회에서 행정시 기능 강화 등을 위해 행정시장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가운데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나서는 도지사 후보들이 행정시장 러닝메이트제를 활용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별자치도가 출범한 지난 2006년 치른 지방선거 때 도지사 후보들이 행정시장을 예고한 이후 행정시장 예고제가 사실상 유명무실한 제도로 전락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행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은 도지사 선거 후보자로 등록하려는 자는 행정시장을 행정시별로 예고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06년 5월 31일 실시된 제4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시 열린우리당 진철훈 후보, 한나라당 현명관 후보, 무소속 김태환 후보가 각각 제주시와 서귀포시 행정시장을 예고했다.

당시 행정시장 후보들은 각 후보 선거대책본부장을 맡는 한편 제주시, 서귀포시 지역을 책임지고 후보 공동유세 외에도 개인별 유세 활동 및 발품을 팔며 선거운동을 전개했다.

유권자 역시 도지사 후보와 함께 행정시장 예고자의 공약 등을 검증했다.

그러나 이후 실시된 제5회 지방선거에서는 도지사 후보들이 행정시장을 예고하지 않고, 도지사 취임 이후 행정시장을 임명했다.

다만 제6회 선거에서는 당시 원희룡 새누리당 후보는 행정시장을 예고하지 않았지만 신구범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는 예고했다.

이에 앞서 민선 5기 우근민 도정과 민선 6기 원희룡 도정은 각각 행정체제개편위원회를 출범시키고, 행정시장 직선제 등을 위한 행정체제 개편에 대한 도민 의견 수렴 등을 진행했다.

2회에 걸친 행정체제 개편 과정에서 도민들은 행정시장 직선제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정치적 이유 등으로 행정체제 개편위원회가 제안한 행정시장 직선제는 좌초됐다.

도지사 후보들이 선거 때마다 행정시 및 행정시장 기능·권한 강화 등을 위한 공약을 제시하고 있지만 실제 유권자 선택 폭을 넓히는 행정시장 러닝메이트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예비후보들이 당내 경선 등을 거쳐 도지사 후보자로 등록할 때 행정시장을 예고하는 등 행정시 권한 강화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가 요구되고 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