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신재생에너지·물산업 집중 육성6·13지방선거 정책의제 <7> 지역특화산업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3-20 (화) 16:16:00 | 승인 2018-03-20 (화) 16:25:11 | 최종수정 2018-03-21 (화) 15:59:00
삼다수. 자료사진

전기차 보급·발전설비 확충 한계…추진전략 수정 필요
제주삼다수 해외시장 개척·4차 산업혁명 대비도 과제


6·13지방선거를 맞아 지역특화산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제주의 자원과 가치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신재생 에너지산업과 물산업 육성 등이 당면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제민일보가 지난 1월 24일부터 2월 9일까지 도내 각계각층 인사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방선거 정책의제 발굴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지역특화산업 정책의제로 신재생 에너지산업과 물산업 세계화 등이 손꼽혔다.

응답자중 가장 많은 29.9%가 ‘신재생 에너지산업 육성 및 에너지 자립화’를 택했다.

뒤를 이어 ‘물산업 세계화’와 ‘향토 자원 및 식품산업 육성’이 각각 28.9%와 28.4%로 나타났고, ‘말산업 육성’은 12.8%로 조사됐다.

이처럼 지역특화산업이 관심을 받는 이유는 기존 산업구조만으로는 제주발전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민선6기 제주도정도 지난 2014년 출범 직후 에너지 자립섬 실현을 위한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를 역점 추진하고 있다.

2030년까지 제주도를 탄소 없는 섬으로 조성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전기차 보급,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산업 육성 등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내 전기차 보급대수가 최근 1만대를 넘어서는 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오는 2020년까지 5만5000대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며,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도 대폭 확충해야 하는 실정이다.

때문에 도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추진계획을 수정하는 등 새로운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제주삼다수의 경우 국내 1위 브랜드 자리를 고수하고 있지만 해외시장 진출 실적이 저조해 물산업 육성방안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또 지역 향토 자원을 발굴하고 식품산업 육성하기 위한 방안도 지방선거 정책의제로 거론되고 있다.

여기에다 최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1차산업과 관광, 경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와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