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시장개방 대응 농수축 경쟁력 강화6·13지방선거 정책의제 <8> 1차산업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3-21 (수) 16:10:59 | 승인 2018-03-21 (수) 16:17:05 | 최종수정 2018-03-21 (수) 16:16:22

유통구조 개선·수출시장 개척 등 분야별 과제 산적
정부 운송비 지원·신품종 개발·감귤 명품화 주문도


6·13지방선거를 맞아 1차산업 정책의제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되고 있다.

시장개방에 대응한 농수축산업 경쟁력 강화를 비롯해 유통구조 개선, 농수축산품 수출시장 개척, 친환경농업 육성, 감귤 명품화 등 과제가 산적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실정이다.

제민일보가 지난 1월 24일부터 2월 9일까지 도내 각계각층 인사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방선거 정책의제 발굴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12.8%가 1차산업분야 정책의제로 ‘FTA 대응 농수축산업 경쟁력 강화’를 꼽았다.

뒤를 이어 ‘유통구조 개선’ 12.5%, ‘농수축산품 수출시장 개척’ 10.1%, ‘감귤명품화산업 육성’ 9.8%, ‘청정해양산업 육성’ 9.3%, ‘친환경농업 육성 확대’ 9.1%, ‘농수축 종자·종축·종묘 자원 허브 구축’ 8.2% 등이다.

이밖에 ‘감귤식품산업 활성화’ 8.0%, ‘제주축산물 파워브랜드 구축’ 7.1%, ‘제주수산물 세계화’ 5.5%로 조사됐다.

농수축산업별로 추진해야 할 과제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농수축산업분야 현안중 하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공약사항인 제주산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문제다.

제주도는 농가의 운송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지만 관철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산 농산물 총생산량의 95%가 선박에 의해 도외로 반출돼 연 740억원의 해상물류비가 소요되고 있다. 비싼 물류비로 농가들이 육지부 농산물과 가격 경쟁력에서 밀리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축산폐수 무단배출 근절과 함께 악취관리지역 지정에 따른 후속대책도 필요하다.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통해 고질적인 악취 민원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되는 반면 영세농가의 시설비 부담 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어 지속적인 실태조사가 요구된다.

행정 주도의 감귤 정책도 개선 과제다. 감귤상품 기준 등이 소비시장의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 이에 대한 개선방안이 시급하다.

이와 함께 밭작물 가격 안정화와 농산물 해외 판로 개척 및 신품종 개발을 위한 연구 등이 요구되고 있으며, 수확시기 인력난과 여름철 가뭄 해소방안 등도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