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말 많은 '학생부' 대수술 들어가나
김봉철 기자
입력 2018-07-12 (목) 17:30:19 | 승인 2018-07-12 (목) 17:30:48 | 최종수정 2018-07-12 (목) 17:30:48

교육부, 학부모 정보 삭제 등 시민참여단 권고안 발표
개선안 확정은 8월 대입개편과 함께…"교육청과 협의"


교육부는 대학 입학전형과 맞물리며 이른바 '금수저' 논란을 빚어온 학교생활기록부(이하 학생부)에 대한 개선안을 이달 확정하고 내달 대입제도 개편안과 함께 발표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12일 학생부 신뢰도 제고를 위한 정책숙려 시민정책참여단 권고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시민정책참여단 권고안에는 사교육비 부담을 증가시키는 원인으로 지목된 창의적 체험활동 중 소논문활동에 대해 모든 교과에 걸쳐 학생부에 적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참여단은 학부모에 대한 정보를 학생부에서 삭제하고, 창의적 체험활동상황 중 특기사항 기재분량을 3000자에서 1700자로 줄이는데 합의했다.

특정 학생 몰아주기 등 수상경력 기재에 대해서도 '기재하되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부모가 활동에 개입하는 등 논란이 된 자율동아리활동은 '현행처럼 적되 동아리 가입을 제한하거나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항만 기재'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교육부는 이에 대해 "권고안을 최대한 존중하겠지만 일치하지 않는 부분도 있을 수 있다. 각 교육청과 전문가 등과 협의를 거쳐 이달 말까지 확정하겠다"며 "8월 말 대입제도 개선방안과 함께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