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지자체 4차 산업혁명 경쟁 불꽃 제주는 엉금엉금
고 미 기자
입력 2018-08-01 (수) 17:37:56 | 승인 2018-08-01 (수) 17:40:18 | 최종수정 2018-08-01 (수) 17:40:18

'스마트'정책 선점 팽팽 스마트시티 정보화 전략계획 예산 삭감
묻지마 정부 정책 의존 아닌 구체화 대응 주문 속 '역행' 우려도


전국 자치단체들이 4차산업 혁명 흐름에 편승해 스마트 시티 구상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 반해 제주의 대응이 더딜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일 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민선7기 조직개편 등을 통해 광역지방자치단체에 관련 조직 등이 확대·강화됐다. 

부산시가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경제부시장 산하에 미래산업국을 뒀고, 광주시는 스마트시티과를 신설했다.

대구·대전시 등 광역시와 경상북도도 팀 또는 계 단위로 운영하던 4차산업혁명 관련 업무를 과 단위로 확대 개편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추진중이다.

제주도 역시 조직개편을 통해 미래산업과를 국으로 확대하고 4차산업 혁명 테스트 베드 및 조합펀드 조성, 전기차 자율주행 시범도시 조성 등의 공약 이행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을 구체화했다.

이들 양상은 4차산업혁명 관련 프로젝트 마련과 정부 사업 유치를 위한 지자체간 경쟁 구도와도 밀접하다.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들에서 지역특화 산업과 연계한 산업 육성에 사활을 걸면서 스마트 시티 조성과 스마트팜 등 관련 사업 공모에 앞 다퉈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제주도가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올해 추경에 편성한 스마트시티 정보화전략계획 수립을 위한 전산개발 예산이 도의회에서 잇따라 감액되는 등 손발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역 IT·BT업계 관계자는 "최근 평가를 보면 장기 비전과 구체화한 실행계획 등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며 "기초를 구축하는 사업부터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제주가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좁아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