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공연/전시
화산섬 제주의 신비로운 생명력 현대미술로 재해석
김봉철 기자
입력 2018-08-12 (일) 13:26:34 | 승인 2018-08-12 (일) 13:30:07 | 최종수정 2018-08-12 (일) 16:59:12

아모레퍼시픽 현대미술프로젝트 'apmap 2018 제주' 개막
10월 14일까지 오설록 티뮤지엄서 야외 공공미술 기획전
현대미술·건축가 15팀 참여 제주자연 재해석한 15작품 전시


아모레퍼시픽이 야외 공공미술 프로젝트인 'apmap 2018 제주'를 10월 14일까지 제주 오설록 티뮤지엄 일대에서 열고 있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관장 전승창)이 주최한 이번 기획전 'apmap 2018 jeju - volcanic island'는 화산섬 제주의 신비로운 용암 지형과 그 위에 뿌리내린 자연의 생명력을 현대미술 작품으로 재해석했다. 제주의 자연을 주제로 한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의 현대미술프로젝트다.

이용주 작가 '접는 집'

주상절리의 수직기둥 패턴에서 추출한 알고리즘을 적용한 이용주 작가의 '접는 집', 용천 동굴 속 용암의 흐름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ADHD 작가의 '켜', 사려니 숲과 곶자왈이 품고 있는 시간의 층위를 표현한 홍범 작가의 '가리워진 결과 겹' 등 제주의 독특한 지형과 자연을 재해석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전시에 참여한 김가든, 김명범, 김상진, 문연욱, 박길종, 윤하민, 이성미, 이예승, 이용주, 임승천, 정지현, 최성임, 홍범, ADHD, Bo-daa 등 젊은 작가와 건축가 15팀은 제주 자연의 특성이 돋보이는 장소를 답사하고, 현장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신작을 제작했다. 

ADHA 작가의 '켜'

작품은 오설록 티뮤지엄 실내 공간에 2점, 야외 정원에 13점이 설치됐다. 장르는 조각과 설치, 건축, 미디어아트 등으로 다양하다.

관람객들은 작가의 독특한 조형 언어로 표현된 제주의 풍경을 감상하며, 예술을 통한 쉼과 사색의 순간을 마주하게 된다. 

전시가 진행되는 오설록 티뮤지엄은 연간 180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문화공간이다. 특히 많은 방문객들에게 제주의 가치를 새로운 방식으로 알리고, 일상 속에서 예술을 경험하는 특별한 시간을 선사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그중 apmap(에이피맵, amorepacific museum of art project)은 국내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역량 있는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실험적 예술 창작을 지원해 공공미술 활성화와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3년 처음 시작했다.

전시는 두 개의 파트(part I,·part II)로 각각 4년간 전개하며, 매년 새로운 주제와 작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apmap part I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아모레퍼시픽과 연관된 여러 장소에서 전개했다. 

2013년 통합생산물류기지인 오산 '뷰티캠퍼스'를 시작으로, 2014년에는 제주 '서광 차밭', 2015년에는 용인 기술 연구소 '미지움', 2016년에는 용산 신본사 공사현장과 용산가족공원이 전시의 무대가 됐다.

apmap part II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제주도에서 개최된다. 장소적 특성을 반영한 현대미술작품을 통해, 국내외 많은 사람들에게 제주의 가치를 알리고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11일부터 시작된 이번 apmap part II의 두 번째 기획전 'apmap 2018 jeju - volcanic island'는 제주 오설록 티뮤지엄을 방문하는 누구나 실내 및 야외 공간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이벤트와 전시 전반에 대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apma.amorepacific.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