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민선 7기 제주도정 개방형직위 대폭 확대…공직사회 술렁도, 국·과장급 11개 직위 공고…담당급도 단계적 추진
전공노 "원 지사 인맥 이어가기" 비판…내부 반발도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8-14 (화) 16:33:05 | 승인 2018-08-14 (화) 18:02:22 | 최종수정 2018-08-14 (화) 18:42:41

민선 7기 제주도정 첫 조직개편에서 개방형직위가 확대되면서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13일자로 국장급(3급)과 과장급(4급) 개방형직위에 대한 공개모집을 공고했다. 

공모대상은 국장급의 경우 소통혁신정책관, 미래전략국장, 보건복지여성국장 등 3개 직위다.

과장급은 성평등정책관, 도시디자인담당, 미래전략과장, 디지털융합과장, 장애인복지과장, 물정책과장 등 6개 직위다. 도는 과장급인 공보관과 서울본부 대외협력팀장도 공개모집을 지난 8일 공고했다. 

또한 담당급(5급) 개방형직위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공개모집 공고를 실시할 방침이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8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개방형직위를 기존 15개에서 36개로 대폭 확대했다. 

그런데 개방형직위 확대를 놓고 공직사회 내부 반발이 적잖다. 전문성 확보라는 측면에서는 동의하지만 '선거공신 챙기기' 수단 등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조제주지역본부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개방형직위에 대한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현재는 원희룡 지사를 만드는데 일조하거나 큰 꿈을 이루기 위해 필요한 인맥을 이어가기 위해 도민을 상대로 '눈 가리고 아웅'하는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또 공직사회 내부 직위공모제와 개방형직위에 대한 시민감시제도 도입 등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민간인이 개방형직위로 임용될 경우 관료사회의 조직적 저항에 직면했을 때 이를 풀어나가는 능력을 갖추는 것도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