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해양문화자원 신성장동력 활용 필요
고 미 기자
입력 2018-08-20 (월) 18:51:31 | 승인 2018-08-20 (월) 18:51:59 | 최종수정 2018-08-20 (월) 18:53:17

제주연구원 문순덕 책임연구원 인문·사회적 접근 추가 제언
제도 보완 등 타 지자체와 차별화, 융복합 산업 육성 주문


제주 해양자원에 대한 인문·사회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제주도 전체를 해양문화자원별 권역으로 재설정하는 등 해양문화자원을 동력으로 한 해양도시 구축 방안이 주문됐다.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 문순덕 책임연구원은 20일 발간한 '제주 해양문화자원 활용 방안 연구' 보고서를 통해 해양자원의 문화유산적 가치 발굴을 강조했다.

현재 제주도의 해양 관련 조례는 해양쓰레기 관리와 해녀문화 지원, 어업과 해양산업, 해양경관 보존 등으로 타 지자체에 비해 비교적 세분화했지만 이를 해양문화자원으로 활성화하는 데는 제도적 동력이 부족하다는 것이 문 연구원의 판단이다.

특히 국가 차원에서 2015년부터 국가중요어업유산 제도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는데 반해 해녀어업 활용은 물론 추가적 발굴 작업이 미진한 점도 지적했다.

또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등 일련의 과정을 감안할 때 제주해양문화를 제주형 치유산업과 콘텐츠 산업, 교육 등에 활용할 때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했다.

문 연구원은 이를 현실화하는 방안으로 제주해양문화 정책의 명확한 목표 설정과 해양문화자원의 보존·활용 관리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문 연구원은 △해양문화자원 전수조사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시민 교육 확대 △법·제도적 지원 체계 마련 △해양문화자원을 활용한 융복합산업 육성 △에코투어리즘 마을 조성 △복원·보존 매뉴얼 구축 △해양문화종합전시관과 해양문화 연구 거점 공간 조성 등도 주문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