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태풍' 제주도내 학교 일제히 휴업·등교 늦춰
김봉철 기자
입력 2018-08-23 (목) 09:40:31 | 승인 2018-08-23 (목) 09:40:58 | 최종수정 2018-08-23 (목) 11:14:56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강타하면서 모든 제주도내 학교들이 23일 하루 휴업에 들어간다.

제주도교육청은 23일 오전 9시를 기해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직권으로 도내 모든 학교에 휴업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9시까지 초등학교 42곳, 중학교 9곳, 고등학교 5곳 등 56개 학교는 이미 학교장 재량으로 휴업을 결정했다.

사립유치원 8곳, 초등학교 42곳, 중학교 38곳, 고등학교 26곳, 특수학교 1곳 등 115개 학교는 등교시간을 늦췄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이미 등교한 학생들에 대해서는 안전하게 보호한 뒤, 상황종료된 후 안전하게 귀가시킬 계획이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태풍이 예상보다 이동속도가 느려 제주를 벗어나는 시점도 늦어졌다"며 "긴급상황판단회의에서 태풍 강도 등을 고려해 휴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