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신화공원 오수량 측정시 직원 샤워실 단수…도민 기만"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8-28 (화) 15:14:52 | 승인 2018-08-28 (화) 15:17:02 | 최종수정 2018-08-28 (화) 15:17:02

참여환경연대 28일 성명…사과 촉구

㈔제주참여환경연대(공동대표 이정훈·최현·홍영철)는 28일 성명을 내고 "하수역류사태에 대해 한마디 사죄의 말은 고사하고, 하수량을 측정하러 간 제주도마저 기만하는 신화월드의 행태는 정상적인 기업이라고 보기에는 최소의 자질마저 없는 사기꾼 집단의 행각과 다를 바 없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신화월드 하수역류사태 후 제주도가 하수량을 측정할 때 신화월드 측이 직원 기숙사와 샤워실의 상수도를 단수하고 하수발생량을 측정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며 "신화월드는 이후에도 제주에 발을 딛고 이익을 추구하려면, 당장 제주도민에게 사죄하고,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제자유도시 운운하며 기업의 비도덕적이고 상생정신이 없는 행태를 눈감는다면 불량기업들이 판치는 불량도시가 될 것"이라며 "하수발생량 조작의 잘못을 시인하고, 도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