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사업 적극 지원"
김지석 기자
입력 2018-10-11 (목) 18:46:59 | 승인 2018-10-11 (목) 18:49:41 | 최종수정 2018-10-11 (목) 19:09:46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11일 강정마을커뮤니센터에서 주민과의 대화
주민 사면·복권 검토 약속…원 지사 "4·3 완전한 해결" 등 건의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반대운동으로 법적 처벌을 받은 주민들의 사면과 복권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한 후 해군기지 건설로 주민들간 갈등을 겪고 있는 강정마을을 방문, 강정마을커뮤니센터에서 지역주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2007년 제주해군기지 공사 이후 현직 대통령이 강정마을을 방문하고 주민간담회를 가진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이다.

이날 주민과의 대화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오영훈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을 비롯해 강희봉 강정마을회장, 박형권 마을부회장, 박세범 노인회장, 양홍찬 전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 위원장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강정마을 주민들이 겪은 고통과 아픔을 잘 알고 있다"며 "아픔을 치유하고 마을주민들의 화합을 통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정부와 주민들 모두가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강정마을이 제주에서 가장 살기 좋아 '일강정'으로 불리던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39개의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사업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해군기지 반대 운동과 관련 재판이 마무리되면 사면과 복권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희봉 강정마을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강정마을 방문을 환영하며 강정마을 공동체회복사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국비 배정을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양홍찬 전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대책위원장은 "제주해군기지 선정 과정부터 잘못됐기 때문에 제주해군기지 찬성 과정에서 빚어진 적폐를 청산해 달라"며 "11년간 해군기지 반대 활동으로 인한 강정 마을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는 차원에서 주민 사면과 복권도 당연히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또 "제주해군기지 남방파제가 있는데 그곳을 개방해서 강정마을 부녀회나 청년회 등이 관광자원화를 통해 마을 수익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국제크루즈터미널이 빠른 시일 내에 정상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강정마을 사법처리자 사면, 공동체 회복지원, 제주 4·3 완전한 해결, 제주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등 제주 현안 해결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