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출판/문학
시인 91인의 제주 4·3…「검은 돌 숨비소리」 세종도서 선정
김봉철 기자
입력 2018-12-30 (일) 10:39:40 | 승인 2018-12-30 (일) 10:40:17 | 최종수정 2018-12-30 (일) 10:40:17

제주4·3 70주년인 올해, 제주작가회의 작가들이 출간한 「검은 돌 숨비소리」가 세종도서에 선정됐다.

제주작가회의 작가들은 앞서 역사에서 외면당한 4·3을 작품을 통해 소환하기 위해 제주는 물론 전국 각지 시인들의 신작시를 한 편씩 모아 4·3의 의미를 되새겼다. 

모인 작품들을 4·3 영령들을 위무하고 진혼의 술잔을 따라 올리는 마음으로 3월부터 10월까지 4·3평화공원 문주 앞에서 제주4·3 70주년 추념 시화전으로 전시했다.

이같은 노력은 4월 3일, 제주4·3 70주년 추념시집 「검은 돌 숨비소리」 출판으로 이어졌다.

시집에는 4·3의 고통스런 역사와 4·3정신 등을 소재로 한 시 91편이 담겨 있다. 이종형, 김수열, 강덕환, 김경훈, 강봉수, 홍경희, 현택훈 시인 등 제주 시인들은 물론 한국시단의 원로 신경림, 이시영 시인과 안현미, 김성규, 장이지 시인 등 젊은 시인까지 91명이 참여했다. 이들 시인들은 저마다의 절절한 목소리로 4·3의 아픔을 노래했다. 

특히 4·3 70주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세종도서에 선정되면서 70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세종도서는 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학술·교양·문학 분야의 우수한 출판 콘텐츠를 선정해 국민에게 널리 보급하는 정책이다.

시집의 표제작 '따뜻해질 때까지'를 쓴 이정록 시인은 "제주 4·3의 역사는 죽은 역사가 아니라 구멍 숭숭한 검은 돌에서 여전히 숨소리가 들리는 살아 있는 역사다. 이어가는 몫은 시인들뿐 아니라 깨어 있는 시민들의 손에 달려 있다"며 "70주년 이후에도 4·3 항쟁 희생자에 대한 추모와 기록은 앞으로도 계속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