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경찰 뭐하나!” 고유정 사건 수사 미진에 제주 지역주민 폭발
박시영 기자
입력 2019-06-08 (토) 18:30:31 | 승인 2019-06-08 (토) 18:33:41 | 최종수정 2019-06-08 (토) 18:43:58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해자 지역 주민들이 8일 제주동부경찰서를 항의방문해 조속한 시신수습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해자 지역 주민들이 조속한 시신 수습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피의자 고유정(36)씨에 의해 살해된 전 남편 강모(36)씨의 지역 주민 60여명은 8일 제주동부경찰서를 찾아 항의했다.


이들은 "경찰의 수사초기 현장보존이 전혀 되어있지 않았고, 유가족이 폐쇄회로(CC)TV를 직접 찾아내는 등 미적미적한 초동수사에 문제점이 많다"며 "경찰이 도대체 뭘 하는지 모르겠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살인자의 강력한 처벌과 조속한 시신 수습을 강력히 요구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펼쳐 보이며 철저한 수사와 조속한 시신수습 등을 요구했다.


20여분간 면담을 마친 뒤 김동철 형사과장은 주민들에게 "수사는 물론 시신 수습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 장소로 이용된 펜션 주인이 강하게 반발한다는 이유로 현장검증 추진은 커녕 범죄현장을 보존하지 않아 펜션 내 혈흔 등 증거물을 제대로 수집하지 못했으며 범행동기는 물론 흉기의 출처 및 시신의 행방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