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김정은, 김여정 통해 이희호 여사에 조의 전달
김하나 기자
입력 2019-06-12 (수) 19:41:17 | 승인 2019-06-12 (수) 19:41:38 | 최종수정 2019-06-13 (수) 01:09:38

12일 오후 5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故 이희호 여사 서거에 대한 조의문과 조화를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일 이와관련 브리핑을 통해 "김여정 제1부부장이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김대중 평화센터 부이사장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실장은 이 자리에서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평생동지로 우리민족 화합과 협력을 위해 노력해오신 분으로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되고 기억될 것"이라며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감사의 표시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함께 추모하는 것으로 우리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희호 여사는 남북공동선언 발표 당시 현장에 김 대통령과 함께 하셨고, 우리민족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유언을 남겼다"고 전했다.

박지원 의원은 "여사님의 기도로 오늘과 같은 소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오늘을 계기로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여사의 간곡한 바램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우리측 의지를 시사한 발언으로, 향후 북한의 입장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께서 각별한 감정을 갖고 양측 책임 인사에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며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의 뜻을 받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당초 故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와 같이 김 위원장이 조문단 파견을 통해 남북관계 돌파구에 대한 기대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성사되지 않았으며, 김 위원장의 별도의 친서나 메세지는 전달되지 않았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 2019-06-12 21:24:09

    이휘호 여사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셨길 바랍니다.. 그곳에서도 편안히 지내시길 바랍니다. 김정은도 김여정을 통해서 조의를 전달했다니.. 남북이 화합되는 순간인 것 같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