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도 골프산업 벼랑끝 위기 부활위한 근본대책 시급
김용현 기자
입력 2019-08-14 (수) 15:30:14 | 승인 2019-08-14 (수) 15:31:04 | 최종수정 2019-08-14 (수) 18:11:10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자료사진

도내 회원제 골프장 개소세 감면 폐지 후 골프관광객 20% 이상 줄어
6곳 199억 토지분 재산세 체납…세재혜택 및 세급부과 등 제도개선 필요 

제주지역 골프산업이 벼랑끝 위기에 몰리면서 제주도가 수도권 골프관광객 유치를 위해 홍보에 나선다. 하지만 도내 회원제 개별소비세 감면혜택 부활, 재산세 부과개편 등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근본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도내 골프장 이용객은 37만6300명으로 지난해 동기 28만3390명보다 33%(9만2910명)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기록적인 한파와 폭설로 인해 20일 넘게 영업하지 못한 것에 비해 늘어난 것이며, 2017년 1분기 37만2660명과 비교하면 0.98%(3640명) 증가에 그쳤다. 

도내 골프장을 이용한 도외인 및 외국인은 올해 1분기 18만3521명으로 2017년 24만393명과 비교해 20%(5만6872명)나 감소했다. 또 도외·외국인관광객 비율은 2017년 65%였지만 지난해 53%로 떨어졌고, 올해는 49%로 하락했다.

더구나 도내 골프장 30곳 가운데 토지분 재산세를 체납한 골프장은 6곳이며, 체납액이 199억원에 달하는 등 경영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도내 회원제 골프장에 적용됐던 개별소비세 감면혜택이 지난해부터 폐지되면서 골프장 입장요금(1인당 그린피)은 주중 13만8180원, 주말 17만9030원으로 비수도권 지역 골프장과 비슷하다.

제주는 항공료와 숙박비 등 추가비용이 들어 지방골프장은 물론 중국·동남아 등 해외골프상품과의 가격경쟁력에서도 밀리고 있다.

더구나 최근 지가 상승으로 도내 골프장의 토지분 재산세가 늘어났다. 생태보전지구 및 지하수자원보전지구 1등급, 원형보전지역 등에도 개발가능토지와 동일하게 공시지가를 책정하면서 세금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제주도는 국내외 골프객 유치를 위해 지난 3월 코엑스에서 개최된 국내골프박람회 참가한데 이어, 올해 제주에서 개최되는 PGA 대회와 연계한 붐업 이벤트를 홍보하기 위해 수도권 대규모 골프박람회에 제주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오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약 4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도내 골프장 개소세 감면 혜택 부활과 토지재산세 부과기준 개선 등 제도개선을 통한 근본적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도민 2019-08-16 07:09:07

    농사해서 적자나면 토지세 감면해주나? 그동안 특혜로 영업했으면 이제는 알아서 해야지..무슨 지원책을 이야기하나? 능력없으면 폐업해야지.. 골프장이 한두개도 아니고..   삭제

    • AAAAAA 2019-08-15 10:57:54

      맞습니다. 공시지가 현실화를 가정한 갑작스런 상승 및 이로인한 재산세 급등은 고용창출을 하고자 노력하는 골프 업계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문제라 생각됩니다. 더구나 현재 대내외로 혼란의 시기에 내수경제시장 마저 어려워 관광산업 또한 정체되어 있는 시점에 세금 부담은 갈수록 가중되어 어렵군요..또한 대도시 교통 혼잡지역의 교통난을 조절하는 취지의 교통분담금 조차도 각 지자체마다 부분별하게 신설하여 과세를 하고 있으니..골프장 업계의 지역이 대도시나 시내권처럼 교통이 집중된것도 아니고 참....답답하군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