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신언식 JIBS 회장은 꼬리자르기 전문인가"
김지석 기자
입력 2019-08-14 (수) 18:18:00 | 승인 2019-08-14 (수) 18:18:37 | 최종수정 2019-08-14 (수) 18:18:37

JIBS제주방송 노조 14일 성명 통해 신 회장 사퇴 및 공정방송 로드맵 마련 촉구

JIBS제주방송 노조는 14일 자사 대주주 소유 업체 개장식 관련 기사 보도와 관련 신언식 회장의 사퇴와 공정방송 실현을 위한 명확한 로드맵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JIBS제주방송지부(이하 노조)는 14일 성명을 통해 "입장발표의 골든타임을 놓치고 여론이 들끓고 나서야 고작 보도제작본부장과 보도국장의 보직사퇴서를 수리하는 것으로 사태를 무마시키려는 사측의 태도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며 "여전히 사측과 신언식 회장은 진정성 있는 사과의 모습을 취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신언식 회장은 JIBS의 미래 비전을 실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기세등등하게 각자 대표에 부임했지만 JIBS는 창사 이래 최악의 적자를 맛봤다"며 "그리고 이번엔 역시 창사 이래 최악의 이미지 실추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적자에 대한 책임으로 월급사장을 내치고 방송사업본부장을 잘랐다. 그리고 이번 사태에는 보도제작본부장이 사퇴하고 심지어 당시 책임자도 아니었던 보도국장까지 보직 사퇴했다"며 "이러한 움직임 속에서 정작 문제의 중심에 서 있는 신언식 회장은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조합은 "여전히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며 궁색한 길을 가고 있는 신언식 회장과 경영진에게 경고한다. 일련의 사태에 대해 신언식 회장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며 경영진은 공정방송을 실현하기 위한 명확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공표해야 한다"며 "만약 조합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조합은 뼈를 깎는 아픔을 감수하고서라도 동원 할 수 있는 모든 기관과 연대하여 더욱 강력한 심판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본부장 자진보직사퇴로 유야무야 끝낼 일이 아니다"며 "조합뿐만 아니라 도민사회 그리고 대한민국 언론이 묻고 있다. JIBS에 저널리즘과 문제의식이 존재하나? 신언식 회장이 답하라"고 촉구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