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도시설공단 운영 조례안 또 다시 상정보류 첩첩산중 불투명
김용현 기자
입력 2019-09-17 (화) 17:41:42 | 승인 2019-09-17 (화) 17:43:11 | 최종수정 2019-09-17 (화) 19:15:57

인력 재원문제 덩 이유 김태석 의장 7월 이어 9월 임시회 회부 거부
도 설립시점 더 늦춰질 우려…원 지사 김 의장간 갈등 양상도 우려

도내 최대 공공기관이 될 제주도시설공단 설립이 차질을 빚고 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제주도의회에 제출된 관련 조례안을 7월에 이어 9월 임시회에서도 상임위원회에 회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주도의회는 18일부터 27일까지 제376회 임시회를 10일간 개최할 예정이며, 이번 임시회 최대 현안은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등이다.

제주도가 지난 7월 임시회에 제출했던 '제주특별자치도 시설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은 김태석 의장이 직권으로 회부하지 않았고, 이번 8월 임시회에서도 '시설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 상임위 회부를 거부했다. 

당초 제주도는 지난 7월 도의회 동의를 얻어 시설공단 운영조례를 제정한 후 연내에 설립할 계획이었지만 의장의 상정거부로 내년으로 연기됐다. 9월 임시회도 상정되지 않아 설립계획이 더욱 차질을 빚게 됐다.

시설공단은 지난 제10대 도의회에서 제주도에 설립을 요구해 추진되고 있으며, 행정안전부도 지난 6월 사전심의위원회를 통해 조건부 통과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설립추진과정에서 환경분야 인력이 3년 후에 190명이 감축되는 데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일반직 145명, 공무직 240명 등 385명이 공무원에서 공단직원으로 전적해야 하는 문제, 공무원노조 및 공무직노조 등과 사전 협의, 재원확보 문제 등이 제기됐다.

김 의장은 제주도에 이러한 문제점에 대한 해결대책을 주문하며 7월 임시회서 상임위에 상정거부한 이후 도가 대책을 제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9월 임시회도 회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월 원희룡 지사는 민선7기 1년 기자회견에서 "도의회가 상임위원회 심의와 본회의 심의 및 표결을 통해 가결과 부결, 보류 등을 결정해야 한다"며 김 의장이 직권상정 보류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시설공단 조례안을 놓고 지사와 의장간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질 우려도 낳고 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2345 2019-09-18 15:39:28

    한국
    1268년중앙집권통일국가
    독일게다가 오스트리아와분단
    74년통일국가통일국가   삭제

    • 2345 2019-09-18 15:38:16

      혹시고독사 하는거아니야
      부모님돌아가시면 돈벌어서해결해야하는데
      역시선생님이까 눈치보여미루엇더니먼
      세종시정부청사 국회의사당분원대법원분원 설치한다는데   삭제

      • 2345 2019-09-18 15:36:05

        집에있으니까
        남에의존눈치봐야해세금병원목욕 걱정없어가족부담애도아니고다컷어니
        직운가봤음일배우려카센터바봤음 그런에왜시골이냔말이야
        켕거루 은운형외톨이수준 말과행동떼문인가
        게임한다고죽인적도있는데
        마제주도사람서울 중앙집권 독일오스트리아처럼 지역분권이라면몰라
        나가서살면세금병원목욕탕자기가책임져야 간섭안하니까편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