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노형오거리 제주에 없던 교통체계 도입되나
김용현 기자
입력 2020-02-10 (월) 15:55:51 | 승인 2020-02-10 (월) 16:03:45 | 최종수정 2020-02-12 (월) 17:56:17
제주 노형오거리 전경.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 '노형오거리 입체화'  지하차도 검토
드림타워 교통영향평가 'P'턴 도입도 추진 지역주민 반대 변수

기형적인 도로구조에 차량통행량 집중으로 교통정체와 사고위험이 심각한 노형오거리에 대한 대책이 마련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형오거리의 경우 교통신호체계 개선 및 차로확장으로는 해결책이 될 수 없어 새로운 방법을 도입해야 하기 때문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특별자치도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2019~2023년)을 확정·고시하면서 노형오거리 교차로 입체화 사업을 제시했다.

노형오거리는 교통량 대비 도로용량이 부족한 상황이며, 평화로 우회도로와 공항우회도로가 개통한다고 해도 교통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입체화 대상에 선정됐다.

노형오거리 입체화로 4개 대안이 제시됐다. 대안1(지하차도)은 현 교통체계를 유지하면서 노형로(한라병원-노형초 방면) 440m 구간에 4개 차로의 지하차도를 건설한 뒤, 노형초 앞 사거리 교차로를 폐쇄하고 보행육교를 신설하는 방안이다.

대안2(지하차도+회전교차로+대중교통환승)는 노형로 440m 구간에 4개 차로의 지하차도를 개설한 뒤, 왕복 4차로의 회전교차로와 버스정류장을 건설하는 방식이다.

대안3(지하차도+일방통행)은 지하차도를 건설하고, 노형오거리에서 연동사거리를 잇는 노연로 방면 일부 구간을 일방통행으로 전환하는 방안이다. 연동에서 노형 방면 130m 도로를 폐쇄하고 인도로 전환해 노형에서 연동 방면으로만 차량운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대안4(지하차도+회전교차로+입체횡단시설+대중교통환승)는 대안2에 횡단보도가 아닌 입체횡단시설을 설치하는 방식이다.

4개 대안의 공통점은 현재 제주도로체계에 없는 지하차도를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여기에 오는 3월 완공을 앞둔 드림타워에 대한 교통영향평가 과정에서 제주우편집중국→노형오거리 방향으로 운전하다 평화로 방향으로 직접 좌회전을 금지하는 대신 우선 직진 후 돌아오는 'P'턴 방식을 도입키로 했다.

'P'턴 역시 제주에서 도입된 적이 없어 도내 운전자들이 혼선이 우려됐다.

결국 사업자측은 지역주민 민원 등이 잇따르면서 'P'턴 대신 곧바로 좌회전하는 방향으로 수정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