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갈길 먼 제주 혁신도시 지역경제 효과 미미
김봉철 기자
입력 2020-02-19 (수) 17:24:55 | 승인 2020-02-19 (수) 17:27:45 | 최종수정 2020-02-20 (수) 16:15:22
서귀포시 혁신도시 전경

이전기관 지역인재 채용률 21.7% '꼴찌'…전국평균 25.9%
지방세수 91억원 타지역 5분의 1…민간기업 입주 1곳 그쳐

공공기관 이전을 계기로 지역 균형발전을 꾀하는 제주혁신도시가 아직까지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인재 채용이나 지역경제 기여, 민간기업 입주 등의 실적이 전국 10대 혁신도시 가운데 최저 수준에 그치면서 지역경제 효과를 높이기 위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19일 밝힌 2019년 '혁신도시 시즌2' 성과에 따르면 제주 혁신도시 이전기관의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률은 21.7%로 꼴찌를 기록했다.

공무원연금공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 등 제주 이전기관은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23명중 5명(21.7%)을 채용해 2018년 31명중 6명(19.4%)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부산 35.7%, 대구 28.7%, 울산 27.2% 등 인재풀이 넓은 동남부 대도시가 대체로 지역인재를 많이 채용했고, 전국 109개 이전기관은 평균 25.9%였다.

제주혁신도시 이전기관들의 지역경제 발전 기여도도 미흡했다.

지역물품 우선구매율이 4.9%(23억원)에 불과해 전북(30.2%, 838억원) 등과 큰 차이를 보였다. 제주보다 우선구매율이 떨어지는 지역은 경북(3.12%, 108억원)과 대구(4.2%, 217억원)밖에 없었다.

도내 이전기관들이 지난해 납부한 지방세수는 91억원으로 타 지역 평균 459억원과 비교해 지방재정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한 해에만 전국 혁신도시에 732개 민간기업이 입주했지만 제주혁신도시는 입주실적이 1곳에 불과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현재 클러스터용지 25개 필지 가운데 입주가 완료된 곳은 민간 1필지, 공공 4필지 등 5필지이며 다른 5곳은 사업이 추진중이다. 15개 필지는 경기침체와 유치업종 제한 등으로 사업 의사를 밝히는 기업이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제주혁신도시 정주인구는 2017년 말 4401명, 2018년 말 4476명에 이어 지난해 말 4700여명으로 계획인구 5000명의 94.0%를 달성해 부산(107.1%), 울산(96.5%)의 뒤를 이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혁신도시내 8개 이전기관들의 조직 규모가 타 지역의 4분의 1 수준이고 주로 교육기관이라 지방세수나 지역인재 채용에 한계가 있다"며 "민간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유치업종 확대와 임대료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주도전광판에서 구라질이 장난 2020-02-20 16:22:10

    jcd 생긴이후로 난개발만 더 가중되면 가중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