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민주당 일부 탈당 "전략공천 개탄"…도당 "정당민주주의 부정"
김봉철 기자
입력 2020-03-29 (일) 18:07:48 | 승인 2020-03-29 (일) 18:08:13 | 최종수정 2020-03-29 (일) 18:08:07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역 당원들이 집단 탈당 성명을 내자 제주도당이 논평을 통해 "정당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앞서 탈당자 2100명은 지난 26일 성명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제주시갑 선거구 전략공천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선거에서 공정하게 경선을 할 기회를 전략공천이란 명목으로 빼앗아 버리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선거를 통한 혁명 자체를 불가능하게 한다는 사실을 외면했다"며 "뿐만 아니라 송재호 후보가 지난 19일 국회의원 후보 TV토론회에서 '평화와 인권이 밥먹여주나'라는 경악스러운 발언을 한 것조차 묵인하는 당의 정체성에 감춰진 편협한 이기주의 속 얼굴이 있었음을 고백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현재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대해 가장 강력한 항의인 탈당결의를 하게 됐으며, 나아가 탈당운동을 전개하고자 한다"며 "지금이라도 잘못된 전략공천 철회로 시민과 당원의 짓밟힌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도록 강력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7일 논평을 통해 "정당민주주의를 부정하는 몇 사람에 의해 이뤄지는 이번 탈당 시도에 대해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이번 성명의 대표로 돼있는 당원은 이미 박희수 후보 시민선거대책위원 모집에 나선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당수의 원서에 본인 서명도 없는 등의 정황이 포착돼 중앙당의 유권해석과 변호사를 통한 법적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며 "접수된 탈당원서는 확인후 처리할 예정이지만 우리 당의 당적을 가지고 타 후보를 돕는 행위는 명백한 해당행위임을 밝힌다"고 피력했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