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남군, 주택개량 물량줄어 농가불만
제민일보
입력 2000-04-17 (월) 16:30:03 | 승인 2000-04-17 (월) 16:30:03 | 최종수정 (월)
 낡은 주택의 개량을 원하는 농·어가가 잇따르고 있으나 배정물량이 적어 상당수가 지원대상에서 빠질 전망이다.

 신청 주민들은 특히 경제상황이 더 어려웠던 1∼2년전보다도 크게 줄어든 배정물량에 불만을 드러내면서 물량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16일 남제주군에 따르면 건축연도가 오래된 농·어촌지역의 노후·불량주택 소유자를 대상으로 1300만∼2000만원을 저리로 융자해주는 주택개량사업을 위해 정부가 올해 남군에 배정한 물량은 55개동.

 이는 지난해 163개동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데다,IMF한파가 매섭게 불어닥친 98년의 103개동 보다도 절반 가까이 감소한 물량이다.

 이에반해 주택개량 신청자는 배정물량을 훨씬 초과해 남군이 대상자 선정에 애를 먹고 있다.

 읍·면별 10개동으로 제한했으나 신청자는 성산읍 24명,대정읍 16명 등 배정물량을 2배가량 웃돌고 있다.

 이 때문에 우선순위에서 뒤처진 신청자들은 갑자기 줄어든 물량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남군 관계자는 “주택기금 농특세 교부세 도비등 재원(財源)이 워낙 다양하다 보니 출연기관끼리 협의가 잘 이뤄지지 않아 물량이 줄어든 것 같지만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평당 건축비의 70%를 지원하는 주택개량 융자금의 지원조건은 연리 5.5%,5년거치 15년상환이다.<김성진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07:5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