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폐막식 스케치
제민일보
입력 2003-10-26 (일) 21:57:35 | 승인 2003-10-26 (일) 21:57:35 | 최종수정 (일)
(‘꼭! 다시 만납시다’아쉬움 달래)
○…‘우리민족이 만납시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시작된 민족평화축전은‘꼭! 다시 만납시다’로 막을 내렸다.
대형‘한반도기’가 펼쳐진 이날 본부석 맞은 편 상설무대 좌우로는 다시 이 문구를 담은 대형 걸개가 내걸렸고 멀티미디어 불꽃 쇼 막바지에도 스탠드 중간 전광판에‘꼭! 다시 만납시다’를 새겨 아쉬움을 달랬다.
특히 평화와 통일을 주제로 10여분간 다양한 불꽃을 쏟아 낸 멀티미디어 쇼는 남북 선수단, 관람객 모두에게 잊지 못할 화려한 추억을 안겨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북한 선수단들도 한반도기를 흔들며 화답했으며‘꼭 다시 만납시다’라는 아쉬운 문구가 3일간 평화축전의 대미를 장식했다.

(풍물장단 어우러짐의 한마당)
○…축구경기에 이어 진행된 평화축전 폐막식은 남북선수들이 각 종목별로 손에 한반도기를 들고 동시 입장하면서 시작됐다.
폐막선언에 모두가 아쉬워하는 것도 잠시, 흥겨운 풍물 장단에 남북 모두가 하나되는 어우러짐의 자리가 만들어졌다.
양측 참가단은 하나로 어우러져 강강수월래, 대문열기, 놋다리 밟기, 꼬리따기 등 전통가락에 맞춰 흥겨운 놀이에 흠뻑 빠져들었다.

(강강술래 열창 관객 감동)
○…‘강강술래∼남과 북이 손을 맞잡고 강강술래∼통일세상 만들어 보세 제주도에서 부는 바람, 통일 바람이 전지역으로 강강술래∼’남북선수단의 놀이가 펼쳐지는 동안 관람객들은 한반도기를 흔들며 하나된 선수단과 한마음으로 따뜻하고 열렬한 갈채를 보냈다.
특히 민족평화축전에 맞춰 개사된 강강술래 한구절 한구절은 관람객들을 마음을 더욱 찡하게 만들었다.

(하형주·계순희 남북 유도영웅 재회)
○…26일 폐막식이 열린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남북 유도영웅들의 애틋한 만남이 이어져 주위에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 주인공은 바로 지난 84년 LA올림픽과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금메달을 따낸 하형주·계순희 선수.
부산아시안게임 최종 성화주자로 나서 감동의 드라마를 연출했던 인연을 갖고 있는 두 남북 유도영웅은 하형주 선수가 이날 계순희 선수에게 부산아시안게임 당시 함께 찍은 사진을 전달하면서 재회의 기쁨을 나눴다.
하형주 선수는 “다시 만나서 너무 반갑다. 잘 지냈느냐”며 인사를 건네자 계순희 선수가 “잘 지냈다. 이렇게 다시 만나니 너무 반갑다”고 화답했다.

<특별취재반>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3:15:0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