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투표 독려 미담사례 이어져
김동은 기자
입력 2008-04-09 (수) 16:03:58 | 승인 2008-04-09 (수) 16:03:58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투표를 독려하는 미담사례도 이어지고 있다.

제주시는 오후 1시 장애인 이동차량을 이용해 이호, 삼양, 화북, 아라, 한림 지역을 돌며 몸리 불편한 6명을 투표소로 이송했다.

또 추자면은 투표소와 거리가 멀어 교통불편이 예상되는 묵리, 예초리에 마을버스 1대를 제공해 투표를 독려했다.

오후 2시 아라동제2투표소에서는 아라동 남자 최고령자인 현영립씨(92)가 혼자 주민센터를 찾아오자 동직원이 간다락마을회관으로 모시고 가 투표권을 행사토록했다.

아라동 전재구 연합 청년회장는 청년회원을 대상으로 30분마다 핸드폰 문자 메시지를 통해 투표를 독려했다.

조천읍 7투표구에서는 신흥리에서 시행되고 있는 재난방재시스템을 이용, 투표시작 오전 6시부터 1시간 간격으로 조천리 및 신흥리 일대 투표 참여 홍보방송을 실시했다.

이에앞서 용담동은 오전 10시40분 정모씨(59)가 신분증이 없어 투표를 할 수 없다고 문의하자 주민등록증발급신청 확인서를 발급해 권리 행사에 도움을 줬다.

이성찬 일도1동 주민자치위원장도 투표소를 방문, 5만원 상당의 음료수를 제공하며 관계자들과 유권자를 격려했다. 

또 남원읍 선거관리위원회 현종선 위원장은 오후 3시 남원읍 14개 투표소를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김동은 기자  kde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