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민·군 복합형 관광미항 일방적 해군기지 건설우근민 지사 등 6인 회동서 밝혀…정부의 적극적 역할 주문
고혜아 기자
입력 2011-08-03 (수) 18:38:01 | 승인 2011-08-03 (수) 18:38:01

 

   
 
  ▲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김우남·김재윤·강창일 국회의원, 김동완 한나라당 도당 위원장은 3일 제주상공회의소 4층 회의실에서 열린 '해군기지 갈등해소를 위한 6인 회동'에 참석했다.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강창일·김우남·김재윤 국회의원, 김동완 한나라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3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을 '일방적 해군기지 건설'로 규정하고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개념과 성격을 명확히 해줄 것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우근민 제주도지사 등 6인은 이날 오후 '해군기지 갈등 해소를 위한 6자 회동'에 따른 공동 발표문을 내고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관련 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원칙으로 △평화적 해결의 원칙 △상호존중의 원칙 △조속한 해결의 원칙 △당사자 해결의 원칙을 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진행되는 강정마을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공사 추진 내용과 상황을 고려할 때, 이는 일방적 해군기지 건설로서 당초 설정한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라 할 수 없어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개념과 성격을 명확히 해줄 것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갈등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여·야 정당 및 국무총리실 등과의 유기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일 것"이라며 "현재 일방적으로 진행되는 강정마을 공사와 관련해서는 '평화적 해결의 원칙'하에 관련 당사자 모두가 자제하고 합리적인 대화와 소통에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리 모두는 국회와 정부 부처를 방문해 위와 같은 내용을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함께 활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모두발언에 나선 우근민 지사는 "해군기지 해결 방향에 대한 원칙을 마련하고 도민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해군기지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제주도의 이익을 대변하고 더 나아가 제주 발전과 국가 안보 사업을 합리적으로 연계하는 대승적 차원의 해결방안을 마련해 추진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대림 의장은 "강정 해군기지 갈등 해결을 위해 입지 문제와 절차적 정당성 등이 해소돼 나가야 한다"며 "강정 해군기지 관련 찬·반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외에도 강창일·김우남·김재윤 의원과 김동완 한나라당 도당 위원장 등은해군기지 갈등 해결을 위해 도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